본문으로 바로가기
54502470 0962019082154502470 07 0703001 6.0.12-HOTFIX 96 스포츠서울 35017283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소니, 스파이더맨이 마블에 남게 해주세요"[할리웃톡]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배우 제레미 레너가 스파이더맨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 남기를 바란다는 생각을 밝혔다.


레너는 21일 자신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소니 픽처스에게. 우리는 스파이더맨이 고(故) 스탠 리와 마블에게 돌아오길 바라요"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지난 20일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데드라인'은 향후 스파이더맨 영화 시리즈 제작을 두고 벌인 소니 픽처스와 디즈니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스파이더맨이 MCU에 남는 것이 불투명해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디즈니는 스파이더맨의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소니 픽쳐스와 차기 스파이더맨 영화의 제작 방법을 두고 협상을 벌였다. 디즈니 측은 차기 스파이더맨 영화 제작비 투자부터 수익을 50%씩 나누는 안을 제의했지만 소니가 이를 거절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디즈니 측은 '스파이더맨: 홈커밍'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연출한 존 왓츠 감독과 두 편의 후속작을 더 제작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협상이 깨지면서 사실상 무산됐다.


이 소식은 MCU에서 호크 아이 역을 맡은 레너에게도 충격적으로 다가온 것으로 보인다. 레너는 평소에도 SNS를 통해 자신이 맡은 캐릭터와 마블 스튜디오 영화들에 대한 애정을 공개적으로 드러내 온 바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영화 '어벤져스: 엔드 게임' 스틸컷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