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01226 0092019082154501226 01 0108001 6.0.12-HOTFIX 9 뉴시스 0 related

정경두, 野의원 지적에 '발끈'…"軍 폄하하지 마십시오"

글자크기

與에는 차분, 野에는 버럭…까칠해진 정경두 장관

야당 의원 질의에 목소리 높여 조목조목 반박해

정경두, 野의원에게 "제 발언록 한번 보시라" 발끈

훈련 축소 지적에 "참관해봤냐" 목소리 높이기도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18년도 국정감사 및 2017회계연도 결산 시정요구사항에 대한 추진현황 보고 등을 안건으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08.21.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까칠해졌다. 정 장관은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 "왜 자꾸 그런 말을 하느냐", "우리 군을 폄하하지 말라"며 적극 반박했다.

그동안 국회에서 비교적 차분하게 발언해왔던 정 장관이 최근 들어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소신을 굽히지 않는 모습이다. 군 안팎에서는 정 장관의 국회 발언이 전보다 강도가 높아졌다는 평이 나온다.

앞서 정 장관은 지난 5일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도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장관을 향해 "북한을 변호한다"고 주장하자, "말씀을 취소해 달라"면서 강하게 반박하는 등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이날 국방위에서 논쟁의 포문은 야당인 이종명 한국당 의원이 열었다. 이 의원은 "현 정부가 북한 눈치를 보느라 줄줄이 이 훈련들을 취소하거나 축소함으로써 작년에 불용예산으로 발생한 게 35억8000만원"이라며 "그 외에 정상으로 집행한 예산 중에서도 42여억원이 다른 곳에 전용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훈련하라고 준 돈으로 훈련은 하지 않고, 훈련과 관계없는 곳에 써 버리고, 또 하지 않은 훈련 준비 등에 낭비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장관은 "조금 전에 의원님께서 북한의 눈치를 보기 위해서 훈련연습을 안 했다고 말씀하시는 데, 왜 자꾸 그렇게 항상 얘기하시냐"고 반문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18년도 국정감사 및 2017회계연도 결산 시정요구사항에 대한 추진현황 보고 등을 안건으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08.21.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이 다시 "장관님은 부인하시지만 우리 군인들은 전부 다 안다"고 꼬집었고, 정 장관도 지지 않고 "훈련을 정상적으로 잘하고 있다고 제가 몇 번에 걸쳐서 말씀드리지 않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 역시 물러서지 않고 "북한 눈치를 보느라고 훈련은 축소·취소하고 또 목적에 맞지 않았다"고 재차 지적했다.

정 장관은 여기에 "더 강한 훈련, 더 강한 연습, 더 확실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할 수 있는, 그런 태세를 갖출 수 있는 훈련·연습을 하고 있다고 말씀드렸지 않냐"고 쏘아붙였다.

이 의원이 더 이상 싸움을 이어가지 않으려는 듯 "그 말씀에 대한 평가는 제가 국민들한테 맡기도록 하겠다"고 하자, 정 장관은 "합참의장 이후에 지금까지 한 번도 교육훈련을 등한시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며 "제 발언록을 보라"고 말했다.

이 같이 공방이 오가는 가운데, 백승주 한국당 의원은 정 장관을 향해 "질문이 끝나면 대답하라"라면서 동료 의원을 감쌌기도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등을 안건으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물을 마시고 있다. 2019.08.21.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이주영 한국당 의원과 현안 질의에서는 고성까지 오갔다.

이 의원은 먼저 "한미는 연합훈련을 지금 없애고 축소하고 그랬는데 전에 하던 것을 다 잘하고 있다고 하면 그런 궤변을 누가 믿어주냐"고 소리쳤다.

이 의원은 이어 "훈련을 안 하는, 병력동원 안하는 훈련이 제대로 된 훈련이라고 강변할 수 있냐,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정 장관은 "훈련 계획하고 참관해 보셨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나도 엄청난 연구를 한다"며 "그따위 소리를 장관이 어떻게 질의하는 의원한테 하냐"고 소리를 질렀다.

정 장관도 지지 않고 "왜 아무리 아니라고 얘기를 해도, 왜 믿지를 않으시냐"고 반문했고, 이 의원은 "장관!, 장관!"이라고 소리를 지르며, "훈련참관을 안 해보면 다 모르는 것으로 간주하나, 전문가가 아니라 그렇게 폄하하고 멋대로 해도 되는 것인가"고 윽박을 질렀다.

정 장관도 목에 핏대를 세우며 "우리 군을 폄하하지 마십시오", "제발 우리 군을 폄하하지 마십시오"라고 재차 큰 목소리로 맞받아쳤다.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정 장관과 이 의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자 "차분한 가운데 질의응답을 하라"며 양측을 자제시켰다.

회의 중간에 정 장관의 답변 태도에 대한 야당 의원들이 유감을 표명했지만, 정 장관은 사과하는 과정에서도 입장을 굽히지 않으며 군을 폄하하지 말라고 재차 강조했다.

ksj8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