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00775 0372019082154500775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합]"보라 때문에 가발 써"..'여성시대' 이덕화, 명불허전 아내+낚시 사랑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덕화/사진=황지은 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이덕화가 여전한 입담을 과시했다.

21일 방송된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는 이덕화가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이덕화는 출연하자마자 '보이는 라디오'에 큰 관심을 보였다. 양희은과 서경석은 "요즘 특별한 게스트가 오시면 보이는 라디오를 튼다. 청취자분들이 화면을 통해 이덕화씨의 얼굴을 보면서 라디오를 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덕화는 "그래서 안 써도 되는 가발을 쓰고 나왔다"며 "청취자분들에게 죄송하지만 가발 모양 망가져서 헤드폰을 거꾸로 쓰고 있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과거 '여성시대' DJ를 한 바 있었다. 이에 대한 이야기에 이덕화는 "정동 MBC에서 라디오를 했다. 지금도 DJ를 하고 싶지만 그러면 낚시를 못 가지 않냐"며 낚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58년째 낚시 중이다. 10살 때부터 아버지를 따라다녔다. 낚시의 매력은 인내다. 원래 성격은 다혈질인데 낚시만 하면 변한다. 기다림과 설렘이 너무 좋다. 낚시만 하면 도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과거 교통사고를 당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한 번 죽었다 살아나니까 생각이 바뀌었다. 남 때문에 살아났기에 다른 사람들을 위해 살아가자고 다짐했다. 그래서 좋은 일보단 궂은일에 신경을 썼다"고 밝히기도.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그는 "난 오토바이 사고 때문에 양말도 혼자 못 신고 운동화 끈도 못 맨다"며 "아내가 먼저 세상을 떠날까 두렵다. 난 아직 혼자 못하는 게 많기에 나보다 하루만 더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덕화는 또한 연예계 후배인 임예진에 대한 얘기 역시 덧붙였다. 그는 "임예진과 드라마를 함께 했는데 썸 탄 적 없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그런데 8살 차이가 나니 여자로 보이지 않았다. 화장실을 무서워해 함께 가줬다"며 임예진이 딸 같다는 말을 남겼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