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9979 0512019082154499979 04 0403001 6.0.12-RELEASE 51 뉴스1 0

'그린란드 안 판다고?'…'뿔난' 트럼프, 덴마크 방문 취소

글자크기

"엄청난 지출 줄일 수 있는데" 거듭 매각 요구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게재한 트윗글.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덴마크 자치령 그린란드를 매입하겠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달 초 예정됐던 덴마크 방문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덴마크 정부가 자신의 그린란드 거래 제안을 거절했다는 이유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덴마크는 믿을 수 없는 사람들이 모인 매우 특별한 국가지만,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의 발언을 보면 그는 그린란드 거래 논의에 관심이 없어 보인다"며 "나는 2주 뒤에 예정됐던 우리의 회담을 다른 시간으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프레데릭센 총리를 향해 "직접적인 방식으로 엄청난 지출과 노력을 줄일 수 있었다"면서 "그와 미래에 다시 (회담) 일정을 잡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대통령의 덴마크 방문은 취소됐다"고 확인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그린란드 매입 문제를 덴마크 정부와 논의하겠다며 직접적으로 관심을 표명했다. 자신이 그린란드의 막대한 천연자원 개발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앞선 언론 보도를 스스로 인정한 발언이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덴마크는 1년에 7억달러씩 손해 보면서 이곳을 유지하고 있다. 파는 것이 좋은 부동산 거래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요청에 대해 프레데릭센 총리는 "그린란드는 판매용이 아니며 덴마크 소유도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포기하지 않고 그린란드 매각 제안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전날에도 트위터를 통해 그린란드에 트럼프호텔 건물이 우뚝 서 있는 합성 사진을 게재하고 "그린란드에 이런 짓은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재벌인 자신이 그린란드를 매입하더라도 막무가내로 개발에 나서지는 않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뉴스1

트럼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게재한 합성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