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8696 0442019082154498696 06 0603001 6.0.12-HOTFIX 44 SBS funE 0 related

방시혁 대표 "음악 산업 혁신 주체될 것"…빅히트 비전 발표(종합)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수지 기자]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탄생시킨 연예 기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음악 산업 혁신을 향한 비전을 발표했다.

빅히트는 21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섬유센터 3층 이벤트홀에서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관계사 및 협력사, 언론 관계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빅히트 방시혁, 윤석준 대표, 비엔엑스 서우석 대표가 차례로 무대에 올라 음악 산업 혁신을 위한 빅히트의 비전을 공개했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의 올 상반기 실적과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소개했다. 빅히트는 상반기에만 이미 지난해 연간 매출과 맞먹는 2001억 원 매출을 달성, 최고 실적을 거뒀다. 영업이익도 391억 원으로 지난해 641억 원의 3분의 2 수준이다.

이어 "빅히트가 꿈꾸는 것은 음악 산업의 혁신"이라며 매출, 시장 규모, 시스템 개선, 구성원과 산업 종사자의 삶을 개선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방 대표는 보통 음악과 게임에 거의 비슷한 시간을 투자하고 소비하는데, 시장 규모에서 음악 산업이 게임 산업보다 적은 규모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음악 시장이 가치와 확장 가능성을 충분히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음악 시장에서도 이런 혁신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빅히트가 이 혁신의 주체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빅히트 사업부문 윤석준 대표는 고객 경험 개선을 위한 고민과 계획을 공개했다. 윤 대표는 "고객 경험을 확장하는 시도를 계속할 것"이라며 "불편하고 불공정한 것들은 바꿔나가고 고객의 경험을 넓혀 나가면서 공연이 열리는 곳을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한정판 MD를 사기 위해 오랜 시간 줄을 서야 했던 불편함을 개선한 'MD 구매 방식의 다양화', 공연장 인근 '플레이존 설치', 암표상으로 인한 불공정함을 개선한 '공연 추첨제 확대' 등 사례를 언급했다. 더불어 공연장 인근 '라이브 뷰잉', 집에서도 현장을 느낄 수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공연장 밖 팝업 스토어, 전시회 등 계획을 공개했다.

비엔엑스 서우석 대표는 플랫폼을 통한 고객 경험의 혁신을 소개했다.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와 커머스 플랫폼 위플리(Weply)를 예로 들었다.

서 대표는 "어떻게 하면 아티스트가 팬과 소통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위버스가 추구하는 것은 팬과 아티스트의 소통을 회사가 서포트하는 형태다. 기존 팬카페의 한계를 넘어 세계 각국 팬들에게 빠르고 긍정적으로 다가갔다. 전 세계 229개국에서 하루 80만 명이 이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가까운 미래에 타사 아티스트들과 위버스를 함께 하고 싶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위버스와 위플리는 추후 멤버십으로 운영돼 다채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서 대표는 "가까운 시일 내에 위버스와 위플리를 켜면 티켓 구매부터 티켓 구매자 확인, 공연장 이벤트 참여, MD 구매를 통합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더불어 특성 지역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해 현지 숙박, 교통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계획을 공개했다.

빅히트는 다양한 협력사와 손을 잡고 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며,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공개한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방시혁 대표는 혁신을 위한 빅히트의 브랜드 IP와 스토리텔링 IP 사업에 대한 청사진을 그렸다. 방 대표는 "빅히트가 그리는 IP사업의 핵심은 아티스트를 통해 생성된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 강력한 영향력을 확보하고, 이를 영속적인 브랜드 사업으로 확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음악과 아티스트의 브랜드를 소비재, 콘텐츠, 오프라인 공간 산업 등으로 확장하고 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오는 2020년 하반기 론칭을 목표로 국내 유명 드라마 제작사와 방탄소년단 세계관에 기반한 드라마 제작, 넷마블과 함께하는 방탄소년단 스토리텔링 IP를 활용한 신작 게임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방 대표는 "사회에 좋은 영향력을 주고 싶다"며 "음악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음악 산업 종사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빅히트는 향후 최소 1년에 2번 철학과 비전, 계획 등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