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7353 0252019082154497353 01 01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related

유승민 "文이 말한 평등·공정·정의는 위선..조국 .지명철회하고 법심판대 세워야"

글자크기
"文, 임명 강행시 걷잡을 수 없는 국민 저항 직면할 것"

조선일보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라고 했다. 조 후보자는 74억여원대 사모펀드 투자와 일가 내부의 부동산 거래,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 이혼, 조 후보자 딸의 특혜 장학금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조 후보자를 지명한 사람은 대통령 본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말했다"며 "그런데 지금 조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대통령이 말한 평등과 공정, 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런 자를 민정수석에 앉혀놓아 지난 2년간 수많은 인사참사를 불러온 것도 모자라 이제는 법을 집행하는 장관 자리에 두려고 한다"고 했다.

유 의원은 "저런 사람을 법치의 수호자 자리에 앉히는 것이 대통령이 말한 평등이고 공정이고 정의인가"라며 "평등과 공정, 정의는 죽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며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민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