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3827 0512019082154493827 04 0401001 6.0.12-RELEASE 51 뉴스1 0

"천민과 결혼했어?"…임신한 딸 앞에서 사위 살해

글자크기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딸이 불가촉천민과 결혼하자 청부살인을 의뢰해 임신한 딸 앞에서 사위를 살해한 장인을 두고 인도에서 찬반양론이 거세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TOI)가 21일 보도했다.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은 마루시 라오(57)다. 그는 딸이 불가촉천민과 결혼하자 청부살인을 의뢰, 딸이 보는 앞에서 사위를 살해했다.

뉴스1

사위를 청부 살해한 마루시 라오 - TOI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 남부 텔랑가나주에 살며 바이샤 계급(상인계급)에 속했던 암루타 라오(21)는 고등학교 시절 만난 불가촉천민 프라나이 페루말라(23)와 오랜 기간 교제했다. 프라나이는 불가촉천민인 ‘달리트’에 속해 있다. 달리트는 인도 인구의 17%를 차지한다.

이들은 지난해 1월 암루타 부모의 격렬한 반대에도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은 결혼 이후 카스트의 속박이 없는 호주로 이민을 떠날 준비를 했다.

뉴스1

결혼식을 한 암루타와 프라나이 - TOI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부는 이민 준비 중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 이들은 아이가 태어날 때까지 호주로 이민을 미뤘다.

그러던 중 지난해 9월14일 암루타가 남편 프라나이와 함께 산부인과에 방문해 진료를 받고 나오던 중 프라나이는 괴한의 습격을 받았다. 괴한은 프라나이의 머리와 목을 수차례 흉기로 찔렸고 프라나이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괴한에게 살인을 사주한 사람은 암루타의 아버지 라오였다. 라오는 경찰에서 “딸에게 수차례 낙태를 종용했으나 거부하자 킬러에게 1000만 루피(약 1억6800만원)를 주고 사위를 살해하도록 했다”며 “명예살인”이라고 주장했다.

경찰 수사 결과, 라오는 과거에도 세 차례 킬러를 통해 사위를 살해하려다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라오 등 모두 6명이 구속됐지만, 라오는 지난 4월 조건부 보석으로 풀려나면서 구속 8개월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명예살인이 일부 인정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사건을 두고 지역 사회는 내분을 겪고 있다. 달리트들은 프라나이의 집에 몰려가 가족들을 위로했다. 이에 비해 보수적인 사람들은 명예살인이라며 라오가 수감돼 있는 감옥을 방문, 라오를 위로했다.

암루타는 남편이 살해된 뒤에도 남편의 가족들과 계속 살며 지난 1월 24일 사내아이를 출산했다.

암루타는 아버지가 죗값을 치르고, 인도 사회에서 카스트 제도가 사라질 때까지 싸움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TOI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