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2021 0032019082154492021 02 0202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나무 들이받고 고압선에 걸리고…패러글라이딩 사고 빈발

글자크기

매년 9∼10건 사고…"안전시설·교육 강화해야"

(전국종합=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다 나무를 들이받거나 고압선에 걸려 탑승자가 다치거나 사망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패러글라이딩 업체 15곳이 밀집한 충북 단양에서는 최근 열흘 사이 2건의 사고가 잇따랐다.

지난 20일 낮 12시 45분께 가곡면 덕천리에서 패러글라이딩하던 조종사 A(48)씨와 체험객 B(33)씨가 갑자기 난기류를 만났다.

패러글라이더는 불시착 도중 지상 약 10m 높이의 2만2천 볼트 고압선에 걸렸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고압선과 3m가량 거리를 두고 걸려서 감전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119 구조대는 사다리차를 이용해 30여분 만에 두사람을 무사히 구조했다.

지난 10일 오후 1시께는 단양읍 양방산 활공장에서 2명이 탑승한 패러글라이더가 나무에 걸려 50대 조종사 C씨가 중상을 입었다.

C씨의 패러글라이더는 이륙 후 200m가량 비행하다가 나무에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단양소방서 관계자는 "올해 패러글라이더가 불시착해 나무나 전선에 걸리는 사고가 4건 발생했다"며 "정확한 통계가 나오진 않았지만 매년 4∼5건의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5일 전남 장흥에서도 패러글라이딩하던 40대가 전선에 걸리는 사고가 났다.

지난해 11월 경북 문경에서는 패러글라이딩하던 레저업체 대표가 추락해 숨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패러글라이딩 관련 사고는 총 28건이다.

연도별로는 보면 2016년 9건, 2017년 10건, 2018년 9건이다. 매년 9∼10건의 패러글라이딩 안전사고가 발생한 셈이다.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거나 기타 사정으로 신고가 되지 않은 사고는 더 많은 것으로 레저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김인애 대한패러글라이딩협회 사무처장은 "사고를 줄이려면 전봇대 등 위험 시설이 없이 넓은 활공·착륙장이 필요하다"면서 "지자체 등이 지원을 늘려 안전한 시설을 확보하고 우수한 지도자를 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협회에서 매년 안전 교육을 하고 있지만, 전국의 모든 영세 영업장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정부에서 관리·감독 기관을 지정해 안전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나무에 걸린 패러글라이딩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