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1656 0512019082154491656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청문회 후보자는 7명인데…'조국'으로만 집중되는 정치권

글자크기

조국 외 6명 후보자 검증 청문회 '맹탕' 우려도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8.2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정치권이 7명의 장관급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으나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만 집중하고 있어, 조 후보자를 제외한 나머지 6인에 대한 인사 검증이 상대적으로 부실하게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현재 국회에서 인사청문회를 진행해야 하는 후보자들은 조 후보자 외에도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와 한상혁 방송통신위·조성욱 공정거래위·은성수 금융위 위원장 후보자까지 7명이다.

조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민정수석을 지내는 등 정권의 핵심 인사이자 상징적 인물로 비치는 만큼 관심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조 후보자에 대한 정치권의 날 선 공방 덕분에 다른 후보자에 대한 집중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야권은 조 후보자 검증과 의혹 제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모펀드 투자 의혹, 사노맹 논란, 동생 부부 위장 이혼 논란은 물론 자녀에 대한 의혹까지 전방위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전담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당력을 총집중하고 있다. 이 TF에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소관 부처인 법사위는 물론 정무위, 교육위, 법률지원단과 미디어특별위원회 등 당내 기구까지 참여한상태다.

집권당인 민주당도 연일 조 후보자 방어에 나섰다. 매일 당 지도부가 다양한 회의에서의 공개 메시지를 통해 한국당의 의혹 제기를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지원사격 하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해 인사청문회를 준비중인 야당 의원실 관계자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사실상 '청문 정국'이 '조국 정국'이 돼 (다른 후보자는) 크게 이슈화되긴 쉽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한 야당 관계자는 "상임위별로 해당 위원들이 각 후보자의 인사청문을 꼼꼼히 준비하고 있지만 결국에는 조 후보자를 잡아야 한다"고 했다.

한편 다른 후보자들은 청와대의 지명 초기 한두 개의 의혹이나 논란이 제기됐다가 그나마도 조 후보자 논란이 불거진 이후엔 해명도 보기 힘든 상황이다.

20일 현재까지 최기영 후보자는 부실학회 논문 투고 의혹과 장남 증여세 탈루 의혹, 이정옥 후보자는 갭투자 의혹, 김현수 후보자는 관사 재테크 의혹, 한상혁 후보자는 부당소득공제 의혹이 제기됐다.

또 은성수 후보자는 공공기관 대표를 맡으면서 3년간 2000만 원이 넘는 정치자금을 기부했다는 논란, 조성욱 후보자는 정치권·감독기관 출신의 공기업 임원 재직을 비판했으나 정작 자신은 예탁결제원, 한국마사회 사외이사로 재직한 점 등이 논란을 빚었다.
maveric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