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1100 0032019082154491100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뉴욕증시, 美 국채 금리 반락에 위축…다우, 0.66% 하락 마감

글자크기
연합뉴스

뉴욕 증시 하락 (PG)
[제작 최자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 방향을 주시하는 가운데, 미 국채금리가 다시 반락한 영향으로 하락했다.

20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3.35포인트(0.66%) 하락한 25,962.4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14포인트(0.79%) 내린 2,900.5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54.25포인트(0.68%) 하락한 7,948.5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연준의 향후 정책 방향과 미 국채금리 움직임, 미·중 무역협상 추이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다우지수는 지난주 초의 급락세를 딛고 전일까지 3 거래일 연속 반등했지만, 이날은 다시 불안을 노출했다.

지난주 시장을 강타했던 경기 침체 우려는 다소 경감됐다. 중국과 독일 등 주요국 경기 부양책 도입 기대가 부상한 덕분이다.

미국에서도 감세 등 부양책 도입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급여세 인하를 오래 생각했지만 임박한 것은 아니라면서도, 다양한 감세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본소득세를 인플레이션에 연동해 줄여주는 방안도 거론했다.

하지만 부양책 기대가 이미 전일 한차례 반영된 만큼 추가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오히려 이날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재차 1.6% 아래로 내려가는 등 금리 하락에 대한 불안이 커졌다.

이탈리아 주세페 콘테 총리가 사임하면서 유럽 정치 상황에 대한 부담이 커진 점도투자 심리를 저해했다.

콘테가 사임하면서 이탈리아는 연립정부를 새로 꾸리거나, 그렇지 못할 경우 조기 총선을 실시해야 한다. 재정지출 한도 문제 등을 둘러싸고 갈등이 불거질 수도 있다.

특별한 새로운 재료가 등장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은 연준의 향후 정책 방향이증시의 핵심 변수가 될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연준은 다음날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한다. 오는 23일에는 제롬 파월 의장이 잭슨홀 미팅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파월 의장은 7월 FOMC에서 금리 인하에도 장기적인 완화 사이클 진입이 아닌 `중간조정'이라고 선을 그으며 적극적인 완화 정책 기대를 견제했다.

그러나 이후 무역 긴장이 더 고조되고 2년과 10년 미 국채금리가 일시적으로 역전되는 등 상황이 급변했다.

투자자들은 파월이 잭슨홀에서 사이클 중간 조정일 뿐이란 기존 견해를 수정할 수 있다는 기대를 내비치고 있다. 반면 기존 주장을 유지하며 시장을 실망하게 할것이란 관측도 팽팽히 맞서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파월 의장을 '멍청이'라고 하는 등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 적극적 금리 인하를 압박해왔다.

트럼프는 전일에는 연준이 단기간 내 금리를 100베이시스포인트(bp) 내리고 양적완화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미·중 무역 협상 관련해서는 불안이 다소 완화했지만, 긴장감은 여전하다.

미 상무부는 전일 화웨이가 기존 네트워크를 유지하는 목적 등에 한해 미국 기업과거래할 수 있도록 한 임시 면허를 90일 연장했다.

양국이 협상 지속 방침을 밝힌 가운데, 이번 조치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기대가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은 중국이 미국을 약탈했으며, 지식 재산권을 훔치고 있다는 등 강경한 발언을 다시 내놨다.

종목별로는 주택용품 유통 체인 홈디포 주가가 2분기 순익 호조에 힘입어 4.4% 올랐다. 홈디포는 다만 목재 가격 하락과 대중국 관세 인상 등을 이유로 올해 매출 전망을 하향 조정하는 등 투자자 불안을 부추길 내용도 내놨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금융주가 1.4% 내렸고, 재료분야도 1.22% 내려 부진했다.

이날은 발표된 경제 지표가 없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국채금리 변동 등에 따른 주가 변동성이 지속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스파르탄 캐피탈 증권의 피터 카르딜로 수석 시장 경제학자는 "국채금리 움직임은 경기침체 우려를 경감시키려는 정부 노력을 시장이 확신하지 못한다는 점을 시사한다"면서 "이에 따라 혼재된 거래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95.0%, 50bp 금리 인하 가능성을 5.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67% 상승한 17.50을 기록했다.

jw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