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0763 0362019082154490763 01 0101001 6.0.12-HOTFIX 36 한국일보 0 related

[단독] 육·해·공 사관생도 합동순항훈련 기항지서 日 제외

글자크기
한국일보

국방부가 사관생도 합동순항훈련 기항지에서 일본을 제외하기로 내부 방침을 굳힌 것으로 확인됐다. 한일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결정으로 보인다.

20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국방부는 올해 10월부터 20여일간 합동순항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기항지로 평택 제주 부산 진해 등 국내 주요 해군기지가 거론됐다. 또 러시아와 협의를 끝내 보내기로 확정됐고, 중국의 의사를 타진 중이다. 합동순항훈련은 육ㆍ해ㆍ공군 사관학교 생도들의 합동성 강화를 위해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통합교육의 일환이다. 3군 사관학교는 1학년은 육사, 2학년은 해사, 3학년은 공사 주관으로 학년별로 2~3주씩 통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합동순항훈련은 해사 주관 2학년 생도 대상 교육으로, 국내 기항지에서만 실시하던 훈련을 지난해 처음으로 러시아와 일본으로 확대했다.

이번 훈련에서 눈여겨볼 대목은 일본이 제외됐다는 점이다. 국방부는 지난해 합동순항훈련에선 육ㆍ해ㆍ공사 2학년 생도 598명을 상륙함인 천왕봉함과 일출봉함, 한국형 구축함인 대조영함 등 3척에 나눠 태우고 평택에서 출항해 백령도, 이어도, 제주, 일본 사세보(佐世保)항, 부산, 독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거쳐 진해로 귀환했다. 사세보항에서는 미국 해군 7함대 상륙전단과 유엔군사령부 후방기지를 견학하고, 일본 육상ㆍ해상ㆍ항공자위대를 방문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연해주 독립운동의 거점이었던 신한촌 기념비, 고려인 역사관을 견학하고 러시아 태평양함대사령부와 마카로프 해군사관학교를 방문했다. 당초 독도함을 동원하려 했지만, 일본 측에서 독도함의 사세보항 입항을 거부해 계획이 수정됐다.

지난해 기항지에 포함됐던 일본을 제외한 건 최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한 후 풀리지 않고 있는 한일 갈등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 군 관계자는 “훈련을 실시할 때쯤 한일관계가 호전될 수 있지만 현재로선 불투명한 데다가, 한일 갈등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굳이 일본을 방문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반일 정서가 커져 일본 여행도 자제하는 상황에서 사관 생도들의 공식 방일이 부적절할 수 있다는 점도 판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