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0026 1082019082154490026 06 0602001 6.0.12-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어서 말을 해' 김정난, BTS 팬심 고백→문세윤 2대 '말왕' 등극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어서 말을 해' 윤세윤이 2대 '말왕'에 등극했다.

20일 방송된 JTBC '어서 말을 해'에는 빅스 라비, 김소혜, 김희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탄소년단을 예로 들며 '방탄하다'의 동사와 형용사를 문제가 출제됐다. 이에 평소 방탄소년단의 팬인 김정난이 문제를 맞히고자 노력했지만 전현무와 정상훈이 답을 맞혔다.

이어 김정난은 "2016년에 '피 땀 눈물'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하루도 영상을 안 본적이 없었다"며 방탄소년단의 입덕 계기를 밝혔다.

이에 출연진들이 "그럼 가장 최애 멤버는 누구냐"고 묻자 잠시 망설이던 김정난은 "이게 제일 어려운 질문이다. 굳이 꼽자면 7명이 100점으로 사랑한다면 지민은 100.1점 만큼 사랑한다"며 지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정난은 "제가 방탄소년단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여러분에게도 소식을 닿았는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 국위 선양 해줘서 너무 고맙다. 다음 앨범 기대하겠다"며 영상 편지를 보냈다. 또한 김정난은 과거 유치원 시절 사진을 공개하자 딘딘은 "배우들이 잘 나오는 증명사진 찍는 곳이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난은 "배우들은 드라마 안에서 가족사진이나 사진을 많이 찍어야 한다. 최근 출연했던 'SKY캐슬'에서도 영정 사진을 찍었었는데 너무 잘 나와서 지금은 여권 사진으로 쓰고 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이내 출연진들은 각자 생각하는 대표적인 거짓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아나운서들의 대표적 거짓말은 방송국 사장님이 될 거다, 이 방송국에 뼈를 묻을 것이다"라며 전현무를 저격했다. 전현무는 "제가 뼈를 묻는다는 말을 제일 먼저 했다. 그걸 이어 받은 것이 장성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그래서 전현무 씨가 방송국마다 뼈가 다 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전현무는 "사람은 뼈가 많다. 내가 다 묻는다고는 안 했다. MBC에도 묻고 JTBC에도 묻는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와 싸운 남편이 상태 메시지로 'ㅇㄴㄱㅂ'를 써놓았고 출연진들은 해당 초성을 맞혀야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다양하고도 기발한 답을 내놓았고 김소혜는 '오늘각방', 박나래는 '오늘개밥'이라는 답을 맞혔다.

또한 문세윤은 계속해서 막장 드라마를 써내려가며 답을 맞히려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뿐만 아니라 김희철과 라비는 각각 같은 멤버인 이특, 레오와 다툰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연이어 말 센스를 가리는 다양한 퀴즈가 이어졌고 최종 '말왕'에는 문세윤이 등극해 최고급 한우 세트를 획득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