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9585 1082019082054489585 06 0601001 6.0.12-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오랜 방황 끝에 진심 확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김향기가 서로에 대한 진심을 확인했다.

20일 방송된 JTBC '열여덟의 순간'에는 수학여행을 떠난 최준우(옹성우 분)과 유수빈(김향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수빈은 지난 날 마휘영(신승호)이 보낸 거짓 문자로 최준우를 오해했고 이를 알게된 최준우는 유수빈에게 실망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최준우는 "나보다 그 문자를 더 믿은거냐"며 자리를 떠났다. 이에 유수빈은 최준우를 붙잡기 위해 그의 집 앞을 찾아갔지만 엄마 이연우(심이영)의 등장에 쉽게 다가가지 못했다.

유수빈은 고민 끝에 최준우에게 "믿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문자를 보냈고 그는 "내가 문제야. 너한테 믿음 못 줬으니까.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한테 자격이 없는 애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수빈은 "아니다. 너한테 확인해봤어야 했는데"라는 문자를 보내려다가 결국 보내지 못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들은 다음 날, 수학여행을 떠나게 됐고 다 같이 모여 게임을 하게 됐다. 해당 게임은 부르는 수에 인원을 맞춰야 하는 게임이었다. 이때 두 명을 부르는 진행자의 말에 마휘영과 최준우는 동시에 유수빈을 잡았고 황로미(한성민)는 최준우를 잡았다.

이에 유수빈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결국 황로미를 선택했다. 반면 윤송희(김선영)은 쇼윈도 부부로 지내던 남편과 이혼 합의에 대해 논쟁을 벌였고 이를 이연우가 보게 됐다.

또 유수빈은 여행 중 진행된 진실 게임에서 "아직도 최준우를 좋아하냐"는 질문을 받고 난감해했다. 이에 최준우도 유수빈의 대답에 귀를 기울였다. 하지만 대답을 하지 못하던 유수빈은 풍선 벌칙을 받을 위기에 처했다. 이를 지켜보던 최준우는 유수빈에게 달려가 대신 벌칙을 맞는 모습을 보였다.

이내 각자 부모님의 추억이 깃든 옷을 입고 춤을 추는 시간이 이어졌고 최준우는 유수빈을 찾아갔다. 유수빈은 "준우야, 못 믿어서 미안하다"고 말했고 최준우 또한 "널 못 믿게 해서 미안하다"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최준우는 "내 옆에 있어"라고 말한 뒤 유수빈을 껴안으며 서로의 진심을 확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