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9243 0372019082054489243 06 0602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비디오스타’ 장수원X김재덕X허영생X박정민 출격→ 아이돌 활동 비화 공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헤럴드POP=나예진 기자]비디오스타에 젝스키스와 SS501 멤버들이 출격했다.

20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흔들린 우정- 비즈니스 절친’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젝스키스’의 장수원과 김재덕, ‘SS501’의 허영생과 박정민이 출연했다.

김재덕은 장수원의 생일 때 “12시가 되자마자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자랑했다. 하지만 절친한 우정을 자랑하는 토니에게는 미역국을 끓여줬지만, 장수원에게는 말만 해줬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이던 두 사람은 과거 ‘학원별곡’, ‘폼생폼사’등의 무대를 보며 감회가 새로웠고, 무대를 완벽하게 재현해 보였다.

이후 장수원은 “로봇 연기로 젝스키스 활동 때보다 돈을 더 벌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로봇 연기의 인기로 로봇 옷을 입고 야구 시구까지도 갔었다고. 김재덕은 “너무 많이 해서 재미 없다. 장수원도 그 새 많이 늘었고”라고 냉혹한 평가를 보였다. 이후 두 사람은 이구동성 퀴즈 게임에서 잘 안 맞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SS501’의 멤버 허영생은 “박정민과 스타일과 성격이 완전 다르다. 70% 정도 친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박정민 역시 “내가 짝사랑하는 느낌이다. 늘 먼저 연락하는 편”이라고 인정했다. 허영생은 ‘U R MAN’이 히트해서 의아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따라닷다’하는 가사도 어색했고, 멜로디도 살짝 뽕짝의 느낌이 났었다는 것. 허영생은 마음을 비우고 활동했었는데, 큰 사랑을 받아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허영생은 SS501 멤버들의 노래를 듣자마자 ‘메인보컬을 직감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정민 역시 웃으며 “SS501의 노래는 허영생을 위한 맞춤곡이었다. 네 멤버들은 살짝 고음불가였다”고 말했다. 이후 박정민과 ‘내 머리가 나빠서’, ‘스노우 프린스’, ‘U R MAN’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