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9191 1092019082054489191 05 0508003 6.0.12-HOTFIX 109 KBS 0

‘식빵 언니’ 김연경의 유튜버 도전기

글자크기

[앵커]

배구 여제 김연경이 최근 배구 코트가 아닌 색다른 곳에서 데뷔했습니다.

바로 인터넷 방송인데요.

'식빵 언니'라는 예명으로 나섰는데,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요?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배구 여제'라 불릴 정도로 압도적인 기량.

소탈하고 꾸밈없는 모습은 국민 스타 김연경의 상징입니다.

[김연경/여자 배구 국가대표 : "안녕! 너 우는 거 아니지? 울지마~"]

따뜻한 팬 서비스까지 돋보이는 김연경은 최근 인터넷 방송인으로 변신했습니다.

["자 이제 진행을 해야지. 텐션 올려야지 텐션 올려~!"]

소통의 창구를 열어 팬들에게 더 많은 즐거움을 안기겠다는 겁니다.

[김연경/여자 배구 국가대표 : "배구 선수 외적인 부분을 보여드리고 하니깐 팬들도 더 좋아하고 소통이 되는 느낌이 있어서. 많은 관심 가져주세요. 이상하더라도 예쁘게 봐주세요."]

김연경의 유튜브 채널 이름은 '식빵 언니'.

엄청난 승부욕 때문에 경기중 무의식적으로 비속어를 내뱉는 습관을 재치 있는 별명으로 승화시킨 겁니다.

["이 XX가 자기가 잘못했으면서 우기네. 우씨!"]

대표팀 후배들은 물론, 감독과도 스스럼없이 지내는 모습까지 공개했습니다.

["(감독님) 당겨요! 당겨! 예에~!"]

김연경이 분위기를 이끄는 가운데, 대표팀은 아시아선수권 8강에 올라 도쿄 올림픽 대륙 예선 진출권을 확보했습니다.

이제 강호 태국과 맞대결을 앞둔 김연경은 결연한 각오를 드러냈습니다.

[김연경/여자 배구 국가대표 : "자신은 있고요. 저희가 할 수 있는 부분만 제대로 한다면 승산 있다고 생각합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하무림 기자 (hagos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