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8960 0722019082054488960 02 02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false false 1566303960000 1566304096000 related

[밀착카메라] 삽 못 뜬 초등학교…"기다리다 대학생"

글자크기


[앵커]

학교가 들어설 것이라던 땅이 14년째, 그대로인 곳이 있습니다. 서울 전농동의 얘기입니다. 학교를 기다리던 초등학교 1학년생은 어느덧 대학생이 돼 버렸습니다. 어떤 사연이 있는지 밀착카메라가 들여다봤습니다.

연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이곳은 서울 동대문구의 한 아파트 단지 앞입니다.

이 너머로 거대한 아파트 단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제 옆에 있는 큰 펜스에는 '엄마 우리는 학교가 왜 이렇게 멀어' 라고 쓰여 있는데요, 무슨 일일까요? 밀착카메라가 돌아봤습니다.

아파트 앞에 거대한 공터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축구장 한 개 반이 들어갈 수 있는 크기입니다.

아파트 울타리 사이로 길게 자란 잡초들이 삐져나와있습니다.

옥상에서 한번 내려다 보면요.

울타리로 둘러싸인 거대한 숲처럼 변한 모습인데 관리 안한지 꽤 오래 된 것으로 보입니다.

마침 주민분들이 쉬고 있는데 직접 가서 어떤 부지였는지 물어보겠습니다.

[주민 : (부지 잠깐만 좀 설명해주실 수 있을까요?) 이쪽은 학교 부지이고 저쪽은 동대문 문화센터 부지인데. 벌레는 좀 많이 생기지. 관리가 안 되니까.]

서울시가 학교를 세우겠다며 지난 2006년 사들인 땅입니다.

하지만 14년 째 그대로입니다.

[주민 : 초등학교 1학년 때 와서 이미 대학생이 돼 버린 자녀가 있는 주민도 있고.]

서울 전농동에 있는 인문계 고등학교는 단 1곳.

그마저도 여학교입니다.

[이원심/서울 전농동 : 일어나서 데려다주고 그다음 다시 집에 와서 출근 준비하고.]

원래 학교 부지가 있던 곳으로 통학을 할 수 있으면 집에서 나와서 얼마나 걸릴까요? 직접 학생 걸음으로 함께 가면서 비교를 해보겠습니다.

원래 학교 부지가 예정돼 있던 곳에 도착을 했습니다.

총 3분이 걸렸는데요.

충분히 걸어다닐 수 있을 거리로 보입니다.

반면 가장 가까운 이 청량리동에 있는 학교까지는 31분이 걸렸습니다.

언덕도 있고 해서 땀이 좀 났는데요.

어땠어요?

[윤성준/고등학생 : 중학교 때는 집 앞이었는데 갑자기 고등학교 오면서 먼 거리로 오려고 하니까 적응도 안 되고.]

주민들은 동대문구의 학급당 학생수가 서울 평균보다 많다며 학교를 만들어야한다고 주장합니다.

[식석균/서울 전농동 : 교육특구로 지정을 했는데 학원이 있습니까. 학교가 있어야 학원이 있지.]

어떻게 땅이 14년 동안 그대로일까.

[동대문구청 관계자 : 각종 뭐 몇 개 고등학교를 추진을 해왔는데 결국은 전부 다 무산이 되고 교육청이 계속 반대해가지고.]

교육청도 할 말은 있습니다.

[서울교육청 관계자 : 부지가 교육청과 관련 없이 시에서 일방적으로 잡아놓은 거예요. 전농 7구역은 학교가 필요 없다고 계속 얘기했고. 학령인구가 줄고 있기 때문에.]

선거 때마다 학교를 설립하겠다는 공약이 나왔지만 시간만 흘렀다는 것입니다.

갈등을 겪는 곳은 또 있습니다.

공사가 한창인 경기도 안양의 재개발 지역입니다.

이곳에만 2000세대 넘게 들어올 예정입니다.

원래는 초등학교가 만들어지려고 했었는데 무산됐습니다.

때문에 재개발 지역 주민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김천만/임곡지구 입주자대표회 대표 : 2018년에 (학교를) 짓겠다고 공문을 보냈거든요. 이제 학생 수가 줄어들기 때문에 학교를 지을 필요가 없다는 거예요.]

해당 교육청은 기존 학교를 키우는 쪽으로 계획을 바꿨습니다.

여러 목소리가 나옵니다.

[근처 주민 : 증축하면 일단 못 쓰니까 운동장 자체를. 여기 있는 실질적인 초등학교 엄마들은 증축을 하는 것도 반대고 이전하는 것도 반대고.]

[안양과천교육지원청 관계자 : 학교를 설립한다는 계획이 있었어요. 학교설립계획심의위원회가 설치돼 있어요.

검토를 해보니 설립 요인이 안 나오는 거예요.]

저출산 추세에 따라 정부는 학교를 만드는 것을 줄이고 있지만 신도시의 경우는 상황이 조금 다릅니다.

행정이 오락가락 하는 사이 학생들이 길 위에서 보내는 시간은 쌓여가고 있습니다.

연지환 기자 , 김영묵, 김정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