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8737 1072019082054488737 05 0507001 6.0.12-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51292661

[스포츠타임 현장] '12K 괴력투' 삼성 라이블리, 무4사구 완봉승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대전, 박성윤 기자]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가 완봉승으로 데뷔 첫 승리를 장식했다.

라이블리는 20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4피안타 12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펼치며 팀 5-0 승리를 이끌었다. 라이블리는 KBO 리그 데뷔 두 경기 만에 완봉승으로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삼성이 1회초 2점을 뽑았고 2-0으로 앞선 1회말 라이블리는 1사에 장진혁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고 견제 실책으로 1사 2루 실점 위기에 섰다. 그러나 흔들리지 않았다. 송광민을 삼진, 호잉을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호잉 타구는 2루 베이스를 타고 넘는 중전 안타성 타구였으나 유격수 박계범 호수비가 빛났다.

삼성 타선이 2회초에도 2점을 만들었다. 4-0에서 라이블리는 괴력투를 펼치기 시작했다. 김태균 이성열을 유격수 땅볼로 묶은 라이블리는 최재훈을 삼진으로 막았다. 이어 3회말에는 김민하 오선진 정은원을 연거푸 삼진으로 처리에 4연속 탈삼진을 기록했다.

라이블리는 4회말 장진혁 송광민을 내야 범타로 처리했다. 호잉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연속 범타 행진은 10명에서 끝났지만, 김태균을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호투를 이어갔다.
5회말 라이블리는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2사에 김민하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뒤 2루 도루를 허용했다. 2사 2루에 라이블리는 오선진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5이닝 투구를 채웠다. 라이블리는 6, 7회 말을 모두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완벽한 투구를 이어갔다. 8, 9회에도 한화 타선을 잠재우며 완봉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티비뉴스 대전,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