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8327 0432019082054488327 01 0101001 6.0.12-HOTFIX 43 SBS 0 related

[단독] 조성욱, 대학 '겸직 허가' 없이 12년간 형부 회사 감사

글자크기

조 후보자, 형부 회사 비상장주식 보유


<앵커>

저희가 준비한 장관 후보자 검증 보도 하나 더 전해 드리겠습니다. 이번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내용입니다. 공무원은 다른 일을 함께 맡으려면 겸직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서울대 교수인 조성욱 후보자는 허가도 없이 10년 넘게 형부 회사의 감사를 지냈고 관련 이력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민경호 기자가 단독 취재한 내용입니다.

<기자>

경기도 안양에 있는 한 오염물질 처리 벤처기업입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형부가 운영하는 회사인데 2000년 9월 설립 때부터 2012년 12월 31일까지 조 후보자가 감사를 지낸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조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요청서에 한화나 예탁결제원, 마사회 등 다른 회사 사외이사 경력은 적었지만, 형부 회사 감사 경력은 쏙 뺐습니다.

특히 2005년 9월 조 후보자가 서울대 교수로 임용됐기 때문에 당시 공무원으로서 겸직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그 절차도 밟지 않았습니다.

[조성욱/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 ((형부 회사 감사직) 혹시 겸직 허가 받으셨나요? 서울대에서.) 그건 뭐, 말씀드리겠습니다. 예. (겸직 허가 안 받으신 건가요?) 학교에서도 (이에 관해) 말씀드릴 것이고요.]

조 후보자 측은 규모가 작은 업체에서 무보수, 비상근으로 일했던 것이어서 겸직 허가 대상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비상장사인 이 회사 주식 2,400주, 액면가로 1,200만 원어치를 보유 중인데 회사 설립 때 투자 권유를 받았다고 후보자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선동/자유한국당 의원 : 공정거래위원장 되겠다는 사람이 가족기업에서 감사를 했습니다. 과정도 불법이었고, 그 사실을 숨겨온 것 같습니다. 청문회 과정에서 잘 따져봐야 할 사안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제검찰로까지 불리는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신분, 기업들을 상대로 엄정한 칼날을 휘두르기에 잘 몰랐다는 해명은 다소 면구스럽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박진호·이병주, 영상편집 : 채철호)

▶ [인-잇] 배우 정우성이 전하고픈 이야기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