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7647 1092019082054487647 01 0101001 6.0.12-HOTFIX 109 KBS 0 related

보수 통합 논의서 나온 “박근혜 저주”…“탄핵은 역사적 사실”

글자크기

[앵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에선 보수우파 통합 목소리가 본격적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이 문제 논의를 위해 주최한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책임론이 또다시 튀어나오며 거센 공방이 오갔습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중진 의원들이 보수 통합 논의를 위해 모였습니다.

그런데 발제자로 나선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를 보수 통합의 출발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합니다.

[김문수/전 경기도지사 : "우리 자유한국당이 정신이 빠졌어요. 나라가 빨갱이한테 다 넘겨주고, 우리가 그래서 탄핵해서 넘겨주는 것 아닙니까?"]

탄핵 찬성 의원들 책임론을 제기한 겁니다.

특히 좌장인 김무성 전 대표를 정면 겨냥했습니다.

[김문수/전 경기도지사 : "김무성 의원, 당신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 저주를 받을 것이다, 이거 간단한 정치 문제가 아니에요."]

비박계는 즉각 반박했습니다.

[김무성/자유한국당 의원 : "탄핵은 역사적 사실로 현재 굳어져 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탄핵 때문에 정권이 넘어갔다, 문재인 불러왔다 하는 것은 잘못된 지적이라는 점을 저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습니다."]

[정진석/자유한국당 의원 : "(탄핵 찬반 이야기는) 문재인이 뒤돌아서서 웃을 이야기고, 문재인 도와주는 이야기입니다."]

친박계, 비박계가 충돌을 우려해 제대로 짚고 넘어가지 못한 탄핵 문제가 통합 논의에서 다시 걸림돌이 되는 모양새입니다.

이 논쟁 과정에서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막말을 해 논란도 있었습니다.

[김문수/전 경기도지사 : "문재인 이분은 무슨 당장 총살감이지. 이런식으로 이명박, 박근혜 다 구속시키고…."]

이런 가운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바른미래당 중심의 빅 텐트로 새 판을 짜겠다고 선언했는데, 비당권파는 이미 붕괴한 리더십이라며, 자진 사퇴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송락규 기자 (rock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