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7351 1072019082054487351 06 0602001 6.0.1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related

2월 결혼→8월 출산…이필모·서수연은 왜 출산소식을 '뒤늦게' 전했을까[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지난 14일 부모가 됐다. 뒤늦게 전해진 출산 소식에 누리꾼들은 축하하면서도 의아해하고 있다. 이들이 득남 소식을 6일이 지난 후에야 알린 배경은 무엇일까.

이필모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스포티비뉴스에 "이필모 서수연 부부가 14일 득남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필모 역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13시간의 진통끝에 너무나 예쁘게 우리 오잉이가 태어났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힘든 시간 버텨준 수연, 고맙고 또 고맙다. 고생했고 사랑한다"고 아내를 향한 사랑을 표한 이필모는 "아비가 되었다. 이제 아비된 자로서 내가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주겠다. 주변에 긍정적이고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아이로 잘 키우겠다. 건강히만 자라달라"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축복해주시는 모든 분들 제 영혼을 담아 인사드린다. 정말로 감사하다"고 많은 이들에게 감사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필모는 지난 6월에도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뮤지컬 '그날들'을 마무리한 소감을 밝히며 아내의 임신으로 예비 아빠가 된 감격을 밝혔었다.

당시 이필모는 "그동안 제 삶에도 커다란 변화가 있어서, 이제 가장이자 곧 태어날 작은 필모의 아버지가 됐다"며 "40대의 배우로 또 한 걸음 내디뎌, 언제나 책임감 있는 모습과 연기로 여러분들을 만나기 위해 더욱더 담금질하겠다"고 다짐했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들의 출산 소식에 누리꾼들의 축하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결혼할 때 부터 '임신 촉'이 왔었다고 말하고 있다. 실제로 이필모와 서수연은 지난 2월 결혼, 8월 출산했다. 계산을 두드려 봤을 때, '혼전임신'이였던 것. 두 사람 모두 배우인 입장에서 '혼전임신'을 사실대로 말하기에는 조심스러웠을 터.

당초 이들의 임신 소식이 알려지자 이필모의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서수연이 현재 임신 중이다"고는 밝혔지만, 구체적인 임신 시기나 출산 시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었다.

스포티비뉴스


또한 이필모 역시 '힌트'를 주면서도, '발뺌'을 하기도 했다. 그가 지난 3월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 "올해 안에 잘해보려 한다"고 수줍게 2세 계획도 밝혔던 것. 당시 서수연은 이미 임신한 상황.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뒤늦게 득남 소식을 알린 배경에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누리꾼들은 고개를 끄덕이면서 뒤늦은 축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필모, 서수연 부부는 지난해 9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 출연해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지난 2월 9일 열애 5개월 만에 결혼식을 올려, 리얼 예능을 통해 만난 선남선녀 커플의 드라마 같은 러브스토리로 큰 화제가 됐다. 이후 SNS에서 달달한 신혼부부의 애정을 자랑해왔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