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7290 0032019082054487290 01 0101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김현미 "관리처분인가 단지에 분양가상한제, 소급 적용 아니다"

글자크기

"고분양가 악순환의 고리 끊는 것이 필요"

연합뉴스

국토위 출석한 김현미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김현미 장관, 김경욱 제2차관. 2019.8.2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일 관리처분계획인가를 얻은 재건축·재개발 사업도 똑같이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도록 한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과 관련해 "소급 적용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법률적으로 유권해석을 다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을 당시 분양가는 그 이후 실분양할 때까지 여러 번 변경되는 것이 통상적 사례"라며 "소급 적용이라고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부가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을 선언하며, 일반 분양 직전까지 사업이 진행된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소급 입법과 재산권 침해라는 불만이 제기되는 데 대해 선을 그은 것이다.

김 장관은 '분양가 상한제는 집값을 잡는 효과도 없고, 조합원에게 부담 폭탄만 안긴다'는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의 지적에는 "지금 신규분양을 받는 분들의 97% 이상이 무주택자"라며 "지난 1년을 살피니 고분양가가 책정되면서 주변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불러오고, 올라간 가격이 또 분양가를 올리는 상황이 계속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 '거주 의무기간을 대폭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의 제안에는 "거주 의무기간을 강화하는 것은 법을 개정해야 하므로 국회에서 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장관은 '실수요자에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는 임 의원의 지적에는 "서울의 경우에 분양에 당첨되는 사람은 32평 이하에서 99%가 넘고, 전체를 포괄해도 무주택자가 당첨되는 상황"이라며 "무주택 기간이 대부분 10∼13년이기 때문에 진짜 필요한 사람에게 당첨이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적당하고 합리적인 수준의 분양가를 유지하는 것이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며 "시장 전체가 안정되면 당첨되지 않은 사람을 포함해 모든 사람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