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6564 0032019082054486564 01 0102002 6.0.12-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靑, 이르면 22일 비서진 교체 발표…1부속비서관에 신지연 유력

글자크기

민정비서관에 이광철 내정·2부속비서관에 최상영 내부승진할듯

연합뉴스

청와대 전경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22일 제1부속비서관에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을 임명하는 등 청와대 비서진 일부를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청와대에 따르면 교체 대상은 내년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조한기 1부속비서관, 김영배 민정비서관, 복기왕 정무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 제1부속비서관의 후임으로는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비서관은 이날 오후 전북 전주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 일정에 조 비서관 대신 동행했다.

미국 변호사 출신인 신 비서관은 현 정부 출범 직후 해외언론비서관으로 청와대에 합류했으며, 올해 1월 2부속비서관으로 이동했다.

2부속비서관은 영부인 관련 업무를, 1부속비서관은 대통령의 일정 수행 등의 업무를 맡는다.

공석이 되는 2부속비서관 자리에는 최상영 2부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내부 승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 민정비서관의 후임으로는 이광철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