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6013 0512019082054486013 01 0102001 6.0.12-HOTFIX 51 뉴스1 0 related

文대통령 "자신 있다는 말씀이시죠?"…조현준 "자신 있습니다!"

글자크기

조현준, 탄소섬유 등산 스틱 보여주며 "개마고원 트레킹때 꼭"

전북 효성·하림 공장 방문…소재산업 독려·지역일자리 창출 격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 효성 탄소섬유 전주공장에서 열린 전라북도와 전주시, 효성첨단소재와의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마친 뒤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악수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조현준 효성 회장.(전북사진기자단)2019.8.20/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전북 소재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공장과 ㈜하림 공장을 방문해 현장을 시찰하고 기업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전북 전주에 위치한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공장에서 진행된 탄소섬유 신규투자협약식에 참석한 후 공장증설 예정지를 시찰했다.

조현준 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공사 진행상황과 계획을 설명하고 세계 최초로 탄소섬유 제조에 대한 일괄공정이 가능한 환경을 구축하겠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조 회장에게 "자신 있다는 말씀이시죠?"라고 물었다. 조 회장은 "자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섬유 기술이) 수소전지에도 쓰이죠"라며 항공기 동체에 쓰이는 탄소섬유도 효성에서 만드는지 조 회장에게 물었다. 조 회장은 "아직 그것까지 만들지 않고 있지만 앞으로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지금 수소차로 가장 먼저 시작됐는데 충전소, 2차전지 등 여러가지 부분에서 혹시 일본이 소재 수출을 통제하게 되면 우리가 어려워지는 것 아닌가 이런 걱정들을 한다"라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가동 중인 1라인 생산공장으로 이동하며 조 회장에게 웃으며 "요즘 그래서 보니까 실적도 좋고 주가도 많이 오르던데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1라인 생산공장에서 문 대통령은 직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포장된 탄소섬유 상자를 관찰했다.

이어 탄소섬유로 만든 장애인용 의족을 관심있게 지켜보며 "이제는 장애인, 비장애인이 함께 일하고"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탄소섬유로 만든 등산용 스틱을 들고 문 대통령에게 "대통령께서 등산을 좋아하시는데 나중에 개마고원 트레킹 가실 때 꼭 써달라"고 말해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또한 문 대통령은 탄소소재를 활용해 3D 프린터로 만든 자동차 모형에 조 회장과 탑승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효성이 완전히 돈 벌겠는데요"라고 덕담을 했다.

조 회장이 이 자동차 모형이 탄소 한 가닥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요즘은 꿈을 꾸면 몇 년 뒤에 현실이 된다"며 놀라워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익산시 하림 익산공장을 방문해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북사진기자단)2019.8.20/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두번째 전북 일정으로 익산에 위치한 ㈜하림 본사를 방문해 공장을 시찰했다.

문 대통령이 "세계적으로 닭고기를 좋아하나"라고 물었고 김홍국 하림 회장은 "우리나라 소비량이 1인당 16kg이다. 미국이 45kg, 중동이 60kg을 먹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신선식품과 육가공식품, 간편 삼계탕, 팻푸드 등을 둘러보았다. 문 대통령은 닭고기로 만든 소시지를 보고 "이건 소비가 좀 있나"라고 물었고 김 회장은 "네 늘고 있다"고 답했다.

간편 삼계탕에 김 회장이 "미국 수출 한인시장 90%를 점유하고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이걸 그냥 전자레인지 4분만 데우면 되는구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환호하는 각 회사 직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단체사진, 셀카를 찍으며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