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4761 1092019082054484761 04 0401001 6.0.12-HOTFIX 109 KBS 53046500

캐리 람,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대화 플랫폼 마련하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시위대에 대화 플랫폼을 구성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홍콩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와 각료들은 사람들이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는지 경청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사회 각계각층과 진심 어린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캐리 람 장관은 과거 자신에게 대화를 제안했던 이들에게 접근하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8일 홍콩 시민 170만 명이 참여한 송환법 반대 시위가 평화적으로 끝난 가운데 캐리 람 장관의 이날 발언이 나온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이어지던 송환법 반대 집회가 평화시위에 성공하자 캐리 람 장관도 유화적인 제스처를 나타낸 것 아니냐는 분석입니다.

람 장관은 18일 시위에 대해 "이것이 사회가 폭력과 멀어져 평화로 돌아가는 시작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람 장관은 시위대의 핵심 요구인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 주장에 대해서는 거부의 뜻을 밝혀 그의 '대화 플랫폼' 주장이 시위대에 의해 받아들여질지는 미지수입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입니다.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