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4273 0232019082054484273 02 0201001 6.0.12-HOTFIX 23 아시아경제 54455239 related

"조국 임명 철회 촉구" 조국 딸 '장학금 특혜' 논란에 청원까지 등장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딸 조 모 씨(28)를 둘러싸고 '고교 재학 당시 영어 의학논문의 제1저자 등재' 및 '장학금 특혜'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조 후보자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등장했다.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철회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법무부장관은 법과 관련된 행정업무를 보는 주무부처로 다른부서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하는 책임이있는 자리"라면서 "국민을 편갈라 선동하고, 편향적인 인사라고 생각되어 부적절 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조 후보자의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민정수석 재임당시 고위공직후보를 제대로 감찰하지 못해 인사참사를 야기했다고 생각한다"면서 "검찰개혁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져야하는데 정치적으로도 중립적이지 못한 인사"라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청원인은 "민간에 있을때 누구 보다 정의를 외쳤고, 특목고/자사고 규제등 반대를 외쳤던 사람으로 현재 논란이 되는 폴리페서와 자녀들에 특목고 진학 등 내로남불 행태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위장결혼, 위장매매, 황제장학금, 사모펀드 74억 원 투자 약정 등 의혹이 많은 후보"라며 "법률에 위반이 되지 않더라도 이렇게 의혹이 많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는 임명을 철회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마지막으로 "대통령님께서 누구보다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외쳤던 분으로써 마땅히 이번에도 임명을 강행하지말고 철회를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4시께 12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앞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중인 조 씨가 두 차례 유급됐음에도 장학금 1200만 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대해 A 부산의료원장은 입장문을 내고 "장학금 지급 등은 조국 교수와 전혀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A 의료원장은 "조국 교수의 딸은 2015년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후 학교의 무작위 배정원칙에 따라 지도교수가 됐다"라며 "2015년 1학년 마친 후 유급을 하고 학업 포기까지 고려할 정도로 낙담한 사정을 감안해 2016년 복학 후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학업에 정진하라는 뜻에서 면학장학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장학금 지급 및 의료원장 임명 등은 조국 교수와 전혀 무관하다"면서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가 계속 확대 재생산되어 여론을 왜곡하고 피해를 줄 경우 법적 대응 등 모든 대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0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조 씨는 고교 재학 당시인 지난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제목의 논문에 제 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조 씨는 한영외국어고등학교 재학 당시 충남 천안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하면서 연구활동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해당 논문의 책임저자였던 단국대 의대 A 교수는 동아일보를 통해 "그때는 조 후보자가 누군지 몰랐다. 그 당시엔 조 후보자가 지금처럼 유명한 사람도 아니었다"면서 "논문에 이름을 올려 달라는 취지의 부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A 교수는 "외고에서 조 씨 등 학생 2명을 소개해줬고 해외 대학을 가려고 한다기에 선의로 도와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2주 동안 열심히 했고, 많은 분야에서 토론도 하면서 내 강의도 듣고 그랬다. 논문 작성 과정에서는 내가 많이 도와줬다. 열심히 참여한 게 기특해 1저자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개인적으로는 손해를 봤다"며 "원래 외국 학술지에 보내려고 했던 논문인데 외국 대학에 진학하려면 논문을 빨리 내야 해서 (등재가 빠른) 국내 학술지에 보낸 거다"라고 말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