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3551 0032019082054483551 04 0401001 6.0.12-RELEASE 3 연합뉴스 0

"올해 G7 정상회의, 사상 처음 공동선언 없이 끝날수도"

글자크기

작년 트럼프 '몽니'로 공동선언문 논란…올해는 아직 계획 없어

올해도 경제·환경분야 공동 관심사 찾기 어려울 전망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이달 24∼26일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무역 등을 둘러싼 참가국간 견해차로 코뮤니케(공동선언문)를 채택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1975년 출범한 G7 정상회의가 공동선언문을 채택하지 못하고 막을 내린 적은 지난해까지 한 번도 없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논쟁을 통한 상호 이해는 중요한 일이지만, 공동선언문이 없이 전 세계에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라며 공동선언문 채택 계획이 아직 예정에 없다는 점을 인정했다.

앞서 일본 NHK 방송도 G7 정상회의에서 공동선언문 채택 계획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번 G7 정상회의에서는 경기 침체 우려 속에 현재 진행형인 글로벌 무역 전쟁이 주로 논의될 예정이다.

그런데 '아메리카 퍼스트'를 외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다른 정상들이 원만한 합의를 이루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미국은 2017년 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한 이후 G7 국가들과 온실가스 규제를 비롯한 환경 문제에서도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어, 다른 참가국들이 주요 현안인 경제·환경 분야에서 미국과 공동의 관심사를 찾는 것은 어려운 일이 됐다.

연합뉴스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지난해 6월 9일(현지시간)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팔짱을 낀 채 의자에 앉아 있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운데 왼쪽)가 두 손으로 테이블을 누르며 트럼프 대통령을 내려다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6월 캐나다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때는 보호무역주의와 관세장벽을 배격한다는 공동성명이 나온 직후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이 반발하는 보기 드문 일도 벌어졌다.

당시 북미정상회담 참석차 먼저 캐나다를 떠난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 안에서 트위터로 공동선언문을 승인하지 말라고 대표단에 지시했다는 글을 올려 G7 정상회의를 발칵 뒤집어놓았다.

올해 G7 정상회의 개최국인 프랑스는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디지털 기업에 디지털세를 부과하는 계획에 대한 논의를 진척시켜보려 하고 있으나 미국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G7 정상회의에는 미국과 프랑스, 영국,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서방 7개국과 유럽연합(EU)이 참석한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