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3360 0202019082054483360 06 0601001 6.0.12-HOTFIX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조민아, 레이노병 투병 근황 "체중 40kg...위액 토해내는 아침"(전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중 근황을 알렸다.

조민아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0.7kg를 가리키고 있는 체중계 사진을 공개한 뒤 "올해까지만 운영하는 노뜨흐 프헹땅. 이제 4개월 남았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조민아는 "어젯밤에도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새고 있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으로 열고 있어요. 혈압을 재고 열 체크를 하고 체중을 재는 매일의 연속. 혈압 80/35 열 38~39도 체중 40kg.."라고 건강이 좋지 않음을 알렸다.

그러면서 조민아는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 여기서 조기 걷는 게 뭐이리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 그저 물만 마셨는데도 왜 사레가 들리고 먹는 것 마다 그렇게 체해 대는지.. 속이 아주 새카맣게 타들어갑니다"라고 답답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조민아는 "푸른 숲 파란 하늘 흰 구름 있는 곳에서 나 자신에게만 집중하면서 마음 편하게 자연 속에서.. 그렇게 살고 싶어요. 그런 날이 오겠죠?"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조민아는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이름 모를 병들로 투병 중이신 모든 분들 함께 힘내요! 우리가 지치고 무너지면 그건 정말 끝이에요. 억지로라도 힘을 내보아요"라며 #힘내자 #무너지지만 말아 #열아 내려가줘 #세상이 #빙글뱅글 #돈다 등 해시태그를 달아 의지를 다졌다.

누리꾼들은 "언니 힘내세요", "늘 응원합니다", "우리 힘내요", "정신이 모든 걸 치유한다고 하잖아요. 멀리 미국에 있지만 응원 보내요. 화이팅", "아프지말아요"라며 응원을 보냈다.

조민아는 지난 6월 자신의 SNS을 통해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조민아가 앓고 있는 레이노병(Raynaud disease)은 1862년 프랑스 의사인 모리스 레이노(Maurice Raynaud)가 처음 발견한 질환으로 그 의사의 이름을 따서 레이노병이라 불리게 됐다.

레이노병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또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에 의해 발작적으로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부분이 혈관수축을 유발하여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순환기계통 질환이다.

한편 조민아는 쥬얼리 탈퇴 후 뮤지컬 배우 등 여러 분야에서 활약하다 베이커리 '우주여신 조민아 아뜰리에'를 열었다. 최근 '노뜨흐 프헹땅'으로 상호를 바꾸고 운영 중이다.

<다음은 조민아 SNS 글 전문>

올해까지만 운영하는 노뜨흐 프헹땅. 이제 4개월 남았습니다.

어젯밤에도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새고 있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으로 열고 있어요. 혈압을 재고 열 체크를 하고 체중을 재는 매일의 연속. 혈압 80/35 열 38~39도 체중 40kg..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 여기서 조기 걷는 게 뭐이리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 그저 물만 마셨는데도 왜 사레가 들리고 먹는 것 마다 그렇게 체해 대는지.. 속이 아주 새카맣게 타들어갑니다.

푸른 숲 파란 하늘 흰 구름 있는 곳에서 나 자신에게만 집중하면서 마음 편하게 자연 속에서.. 그렇게 살고 싶어요. 그런 날이 오겠죠?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이름 모를 병들로 투병 중이신 모든 분들 함께 힘내요! 우리가 지치고 무너지면 그건 정말 끝이에요. 억지로라도 힘을 내보아요.

#힘내자 #무너지지만 말아 #열아 내려가줘 #세상이 #빙글뱅글 #돈다

mkpress@mkinternet.com

사진| 조민아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