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2996 0782019082054482996 03 0306001 6.0.12-RELEASE 78 이투데이 47240556 related

서초구, 분양가 상한제 세미나 29일 개최…재건축 조합 성토장 되나

글자크기
이투데이

서울 서초구청이 분양가 상한제 세미나를 개최한다. 정부가 민간택지 아파트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키로 하면서 주택시장에 혼란이 가중된 상황인 만큼 서울시 자치구 중에 처음으로 세미나를 열어 이목이 쏠리고 있다.

20일 서초구청에 따르면 오는 29일 반포동 엘루체컨벤션에서 분양가 상한제 세미나를 열 계획이다. 이번 세미나는 이달 중순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안 발표 이후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분양가 상한제를 주제로 열리는 첫 세미나다.

서초구에서는 현재 반포·방배·서초·잠원동에서 재건축 사업이 추진 중이다.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클린업시스템을 보면 동네별로 관리처분인가까지 추진한 단지는 총 16곳이다. 방배동과 잠원동에서 각각 5곳, 반포동과 서초동에서 각각 3곳이 관리처분인가까지 받았다.

최근 법원에서 관리처분인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판결을 내린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사업도 서초구에 있다. 이 단지는 사업비 규모만 10조 원으로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시장의 관심이 크다. 그러나 조합원 한모 씨 등 267명이 반포주공1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을 상대로 제기한 관리처분계획 총회의결 무효확인 소송에서 법원이 원고의 손을 들어주면서 재건축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이 단지뿐만 아니라 관리처분인가까지 마친 조합들은 분양가 상한제 확대 시행으로 난감한 상황에 놓여 있다.

서초구 내 분양가 상한제에 따른 이슈가 많은 만큼 조은희 서초구청장도 관심을 갖고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조 구청장은 서울시 내 25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야당인 자유한국당 소속이라는 점도 이목을 끈다.

서초구청 관계자는 “주제 발표와 토론으로 세미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조합원은 객석으로만 참여하고 토론자로는 나서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투데이/서지희 기자( jhsse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