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1211 0092019082054481211 04 0401001 6.0.12-HOTFIX 9 뉴시스 0

"10년 살았는데 쫓겨나나"…英, EU 회원국민 '이동의 자유' 종료(종합)

글자크기

새로운 이민규정 없이 "10월31일 이후 이동 안돼"

英거주 EU 회원국 시민 360만명…100만명만 영주권 획득

거주의 자유·직업활동의 자유 등 기본권 박탈 우려

뉴시스

【트루로=AP/뉴시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9일(현지시간) 영국 남서부 트루로에 위치한 로열 콘월 병원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영국 총리실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EU 회원국 국민에 적용된 이동의 자유는 10월31일 종료된다"고 밝혔다. 또 현재 정부는 새롭게 적용할 이민규제를 다듬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9.8.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영국 내무부가 10월31일 유럽연합(EU) 탈퇴 후 영국 내 EU 회원국 국민의 거주와 이동, 직업활동의 자유를 종료하기로 결정하며 곳곳에서 불만과 혼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9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EU 회원국 국민에 적용된 이동의 자유는 10월31일 종료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10월31일 이후 적용될 새로운 이민규제를 다듬고 있다"고 설명했다.

테리사 메이 전 내각은 브렉시트 전환기가 종료되는 2020년 12월까지 영국에 5년 이상 거주한 EU 회원국 국민에 현재 수준의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겠다고 밝혔으나 이날 총리실의 발표에 따르면 이같은 방안은 모두 폐기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 방침에 따라 영국에 거주하는 EU 회원국 국민은 온라인, 혹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별도의 영주권을 신청해야 한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메이 전 총리가 관련 내용을 공지한 이후 영국에 거주하는 EU 회원국 국민 360만명 중 100만명은 관련 신청 절차를 마쳤다.

그러나 브렉시트까지 세 달도 채 남지 않은 현재 구체적인 이민규정이 나오지 않고 있어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영국 내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를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300만 그룹'은 "이동의 자유 종료는 합법적인 시민 수백만 명이 하루 아침에 법적인 권리를 박탈당한다는 의미"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300만 그룹'의 창립자 니콜라스 해턴은 "영주권을 신청하지 못한 사람들 중 일부는 건강보험 적용, 혹은 직업활동에 제약이 생기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만약 해외 여행을 다녀온다면 그들이 영국에 거주하고 있던 것을 어떻게 증명해야 할지도 막막하다"고 했다.

영국 이민자 단체 이믹스(Imix)의 스테파니 다우드 대표는 "앞으로 영국에 사는 EU 회원국 국민은 적대적인 환경에 처할 것이라는 두려움이 생겼다. 브렉시트 이전부터 영국에 거주해온 사람과 그 이후에 입국한 사람을 구분할 제도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영국에 거주할 권리를 고용주, 국민건강보험, 집주인 등이 모두 확인하려 들 것이다. 이는 EU 회원국 국민에 공포심을 부추기는 방안이다"고 비난했다.

시민단체들은 여전히 다수의 EU 회원국 국민은 영주권을 신청해야 한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영국에 10년 째 거주 중인 이탈리아인 그레고리오 베닌카사는 자칫 여행을 떠난 후 재입국조차 어려워질 수 있다면서 "내가 10년을 이곳에서 생활했다는 것을 증명할 수많은 서류를 들고 여행을 떠나야 하는가? 국경수비대원들은 우리의 고용계약서와 공공요금 등을 검토해 우리의 지위를 확인할 결정권이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노르웨이에서 교환학생으로 입국한 뒤 현재 영국 금융회사에서 근무 중인 한 회사원은 "정말 무서운 일이다"며 "만약 새로운 은행 계좌, 새로운 담보 대출, 혹은 새로운 직장이 필요하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나는 지난 19년 동안 여권만 제출하고도 이를 해결해왔다. 이젠 내 집에 그대로 살기 위해서도 특별한 신청이 필요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알베르토 코스타 보수당 의원은 "정부는 앞으로 일어나 일에 대해 깊은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며 "브렉시트 이전 입국자와 이후 입국자의 권리를 어떻게 구분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내용이 제시되지 않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가 이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다면 이는 단지 도버(EU 회원국에서 영국으로 들어오는 국경)에 길게 늘어선 트럭 행렬의 문제가 아니라 거주권, 건강관리권, 연금에 대한 권리 등 그들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sound@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