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77141 0012019082054477141 07 0701001 6.0.12-HOTFIX 1 경향신문 0

레드벨벳 신곡 의상 무단 도용 의혹···해외 디자이너 “SM 해명하라” 반발

글자크기
경향신문

해외 패션 브랜드 Paris99는 20일 인스타그램에 그룹 레드벨벳의 콘셉트 의상이 브랜드 상품의 유사성을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레드벨벳의 신곡 콘셉트 의상이 무단 도용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을 인지한 해외 패션 브랜드 디자이너는 레드벨벳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해명을 요구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해외 패션 브랜드 Paris99는 2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K팝 그룹 레드벨벳이 우리 작업으로부터 깊은 영감을 받은 의상을 착용했다는 것을 알려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우리 팀의 그 누구도 SM엔터테인먼트로부터 디자인 협업에 대한 연락을 받지 못했으며, 만약 그랬다면 기꺼이 협업에 임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SM)는 우리가 아티스트 @ondine.vinao와 함께 만든 이미지를 그대로 가져다 썼다. 소규모 디자이너를 도울 수 있는 거대 기업이 우리의 작업물을 마치 그들의 것인 양 가져간 것에 깊은 상처를 받았다”면서 레드벨벳 멤버들이 착용한 의상과 해당 브랜드의 상품을 비교하는 이미지들을 연달아 게시했다. “SM엔터테인먼트의 해명을 기다리고 있다”고도 밝혔다.

경향신문

해외 패션 브랜드 Paris99는 20일 인스타그램에 그룹 레드벨벳의 콘셉트 의상이 브랜드 상품의 유사성을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자정 레드벨벳의 신곡 ‘음파음파(Umpah Umpah)’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후 국내외 누리꾼 사이에서는 멤버들이 착용한 의상이 Paris99의 상품 디자인을 무단 도용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체크무늬로 된 원피스에 물결 무늬를 덧댄 것 등 유사성이 두드러지만 완전히 같은 의상은 아니라는 점에서 의혹이 짙어졌다. 한 누리꾼은 “(뮤직비디오를 보고) Paris99 새 시즌 옷이라고 생각했지만, 공식 홈페이지를 뒤져봐도 똑같은 옷이 없었다”면서 “글로벌 아이돌을 표방하면서 아직도 카피(무단 도용) 만들어서 입히는 회사가 싫다”고 비판했다.

경향신문

해외 패션 브랜드 Paris99는 20일 인스타그램에 그룹 레드벨벳의 콘셉트 의상이 브랜드 상품의 유사성을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Paris99는 미국 뉴욕 편집숍인 ‘오프닝 세레모니’가 지난해 론칭한 브랜드다. 문제가 된 의상은 이 브랜드가 출시한 한정판 콜렉션으로, 할머니의 앞치마로부터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

레드벨벳은 이날 오후 6시 새 미니앨범‘The ReVe Festival’ Day 2’(‘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2)의 타이틀 곡 ‘음파음파’를 비롯해 총 6곡의 곡을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한다.

김지혜 기자 kim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