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75872 1182019082054475872 01 0101001 6.0.12-HOTFIX 118 오마이뉴스 0 related

안철수·유승민에 손 내민 '손학규 선언'... '추석 사퇴'는 사실상 번복

글자크기

민평당·한국당과 "통합 없다" 선 그어... 오신환 원내대표 반발, '사퇴' 요구

오마이뉴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한 뒤 목을 축이고 있다. ⓒ 남소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부터 통합에 앞장서겠습니다. 지금까지의 섭섭했던 감정은 다 잊고 제가 나서서 안철수, 유승민을 끌어들이겠습니다. 딴 데 갈 생각은 아예 버리십시오. 다만, 함께 갈 사람들은 이제부터 딴생각은 하지 마십시오."

"안철수
·유승민 대표, 저와 함께 가십시다. 이제 싸우지 말고 함께 승리의 길로 나갑시다. 우리 다 함께 바른미래당으로 튼튼하게 자리 잡고, 좌와 우, 보수와 진보, 영남과 호남의 모든 개혁세력이 제3지대에서 함께 모여 대통합개혁정당을 만듭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당대표가 20일 기자회견에서 안철수·유승민 전 공동대표를 향해 던진 말이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손학규 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안철수·유승민, 우리는 같이 가서 이기는 길을 찾아야지 헤어져서 망하는 길을 찾으면 안 된다"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내년 총선에 앞서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대통합개혁정당을 만들자"는 구상도 내놓았다.

손 대표가 미리 준비해와 30분간 읽은 이날 기자회견문에는 ▲안철수·유승민 전 공동대표와의 관계 ▲자유한국당·민주평화당·대안정치연대 등과의 통합 여부 ▲제3지대 관련 생각 및 총선 대비 전략 ▲문재인 정부를 향한 요청(거국내각 구성) 등이 담겼다. 요약하면 "대안정치연대 등 다른 정당과의 당대당 통합은 생각하지 않는다", "바른미래당이 제3지대의 중심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날 기자회견 뒤 질의응답에서는 '안철수·유승민과의 관계 설정'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루었다. 손 대표는 이에 대해 "(이들을 설득할) 묘책이 있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그러면 (당을) 나갈 건가. 어디로 갈 건가. 우리는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안철수·유승민에) 교류를 시도했으나 그쪽에서 답이 없었다. 오늘부터 제가 적극 나서서 모든 채널을 동원해 소통하고 협조를 이끌어내겠다"고 덧붙였다.

'지지율 10% 안 되면 추석 사퇴' 발언은 사실상 번복
오마이뉴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 남소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 대표는 이날 '타 정당과의 통합'에 대해서 "그런 일은 있을 수도 없고 있지도 않다"며 강하게 선을 그었다. 오히려 "딴 데 갈 생각은 아예 버리시라. 제가 나서서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를 끌어들이겠다"며 당을 중심으로 한 제3지대 구축을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당까지 포함한 '거국내각 구성'을 건의했다. "제1야당 대표의 장외투쟁 선언 등 정치권이 극단적 싸움만 한다. 이를 극복하려 문 대통령에게 건의한 것"이라는 게 손 대표의 설명이다.

손 대표는 이날 "작년 당대표 출마 때 제게 쏟아질 수모와 치욕을 각오했지만, 이렇게 고역인 줄은 몰랐다. 아침마다 '참을 인(忍)' 자를 세 번씩 가슴에 담고 집을 나선다"며 기자회견 중 잠시 말을 멈추고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그는 "저는 대한민국 정치의 내일을 보고 그렇게 한다. 한국 정치의 희망을 바른미래당에서 보기 때문에 오늘 겪는 온갖 모욕과 치욕을 참을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손 대표는 지난 4월 말했던 "추석 전(9월13일)까지 당 역할 구체화, 지지율 10% 등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그만두겠다"고 한 발언 관련해 "4·3선거 이후 당 혁신위 파행 뒤, 당을 분열시키고 당 지도부를 끌어내리는 역할만 해서 지지율 올라갈 여지가 전혀 없었다"라고 답변해 약속을 번복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그는 또 "(혁신위 파행에 대해) 대답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라고 답하는 등 당내 최고위·혁신위 파행에 대해서도 구체적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바른정당 출신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에 즉각 반발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의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에게 문자를 통해 "손 대표 리더십은 이미 붕괴상태"라며 "손 대표에게 필요한 건 지키지 못할 약속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는 일이다. 더 이상 고집을 부리는 대신 자진 사퇴하시는 게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 총선 승리를 기약하는 길임을 부디 깨달아달라"며 재차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관련 기사]
손학규의 배수진 "추석 전까지 성과 없으면 사퇴"
'반쪽 최고위' 재현된 바른미래당... 손학규 저격한 오신환

유성애 기자(findhope@ohmynews.com),남소연 기자(newmoon@ohmynews.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