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74665 0032019082054474665 04 0401001 6.0.12-RELEASE 3 연합뉴스 0

트럼프 "구글, 힐러리 위해 수백만표 조작"…또 음모론 논란

글자크기

구글 "형편없는 음모론", 힐러리 "21명 조사한 틀린 연구" 일축

연합뉴스

2019년 8월 1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기자들과 문답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6년 미국 대선에서 자신의 경쟁자였던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구글 검색 결과가 조작됐다는 음모론을 꺼내들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 "방금 보고서가 나왔다! 구글이 2016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을 위해 260만∼1천600만표를 조작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것(보고서)은 트럼프 지지자가 아니라 클린턴 지지자가 내놓은 것이다! 구글은 소송을 당해야 한다. 내 승리는 생각한 것보다 더 컸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보고서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미국행동연구기술연구소(American Institute for Behavioral Research and Technology)란 단체 소속 심리학자 로버트 엡스타인이 작성한 것이다.

엡스타인은 지난 6월 상원 청문회에서 구글이 2016년 대선 당시 이른바 '검색엔진 조작 효과'를 이용해 클린턴 후보에게 최소 260만명이 더 투표하도록 부추겼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그러나 구글은 엡스타인이 이미 3년 전부터 이런 주장을 해왔지만, 음모론에 불과하다는 점이 밝혀진 지 오래라면서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구글 측 대변인은 "2016년 처음 나온 이 연구자의 부정확한 주장은 이미 틀렸다는 게 밝혀졌다"면서 "우리는 정치적 심리를 조작하기 위해 (검색) 순위를 바꾸거나 검색 결과를 고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구글은 엡스타인의 연구방법론에 문제가 있었다는 입장이다. 구글은 2017년 워싱턴포스트(WP) 지면을 통해 엡스타인의 주장이 "형편없이 짜인 음모론에 불과하다"고 일축하기도 했다.

클린턴 전 후보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당신(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틀린 연구는 부동층 유권자 21명의 사례를 근거로 한 것"이라면서 "맥락상 이건 당신 선거운동과 관련해 기소된 인사들의 대략 절반에 해당하는 수"라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2019년 8월 19일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IT 기업 구글이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를 위해 검색결과를 조작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관련해 트위터에 올린 글. [클린턴 전 국무장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그럼에도 차기 대선이 1년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보수 진영에선 페이스북과 구글 등이 자신들의 목소리를 검열한다는 의혹을 더욱 활발히 퍼뜨리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뉴햄프셔 선거 유세에서도 투표조작이 아니었다면 2016년 대선 당시 뉴햄프셔 지역에서 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등 근거 없는 음모론에 불을 지핀 바 있다.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총득표수에선 밀렸지만, 선거인단 투표에서 클린턴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그는 수백만표의 불법투표가 아니었다면 자신이 총득표수에서도 앞섰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끄는 대선 선거부정 조사위원회까지 구성했으나, 별다른 증거를 내놓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엘렌 웨인트라웁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위원장은 이달 17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투표조작이 이뤄졌다는 증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하고 "증거가 없다면 이런 주장을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