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73766 0242019082054473766 08 08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화웨이 “미국 안보와 무관"..46개 계열사 추가 제재 반대

글자크기

"정치적 결정..시장경제 자유경쟁원칙 위반"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이 자사 계열사 46곳을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한 것에 반대한다면서 제재 중단을 촉구했다.

20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화웨이는 전날 저녁 성명을 내고 “미국이 현시점에 이런 결정을 선택한 것은 정치적 동기에 의한 결과라는걸 다시 한번 증명하는 것”이라며“미국 국가 안보와는 무관하다”고 비판했다.

화웨이는 또 “이런 방법은 시장경제의 자유경쟁원칙을 위반한다”며 “미국 회사를 포함해 어떤 쪽도 이득을 보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화웨이를 압박하면서 기술의 선두 지위를 확보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미국 정부는 화웨이에 대한 불공정한 대우를 멈추고 거래제한 명단에서 화웨이를 제외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이와 함께 “(거래제한 규제 유예조치가) 연장되든 안 되든 화웨이의 사업에 실질적인 영향은 제한 적”이라며 “화웨이는 최고의 제품을 개발하고 세계 각지의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계속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미국 상무부는 19일(현지시간) 화웨이에 대한 미국 기업과의 거래제한 유예 조치를 90일 연장해 11월 18일까지 적용하면서 동시에 화웨이 계열사 46곳을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했다. 이에 따라 거래제한 블랙리스트에 오른 화웨이 관련사는 100곳을 넘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집요한 국가안보·외교정책 상의 위협을 고려해 미국 전역의 소비자들이 화웨이 장비로부터 (다른 회사 장비로) 옮겨가는 데 필요한 시간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제재의 허점을 없애고자 화웨이 계열사 46곳을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