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72606 0102019082054472606 04 0401001 6.0.12-RELEASE 10 서울신문 0

‘핑크빛 털’ 가진 초희귀 ‘딸기무늬 표범’ 남아공서 포착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매우 희귀한 표범이 발견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폭스뉴스 등 해외 언론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남아공의 한 야생보호구역에서 발견된 이 표범은 일명 딸기무늬 표범(strawberry leopard) 또는 붉은 표범으로 불리는 희귀종이다.

일반적으로 표범은 황색털에 검은 점무늬가 밝혀 있지만, 이 희귀 표범은 분홍빛이 나는 털에 옅은 갈색 무늬가 덮여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호구역 내 오두막에서 사는 영국 국적의 알랜 왓슨(45)과 아내 린제이(41)는 지난 7월, 해당 지역에 내리친 천둥·번개에 맞아 죽은 기린의 사체에 어떤 동물이 접근하는지 살피기 위해 근처 나무 위에 카메라를 설치했다.

시간이 훌쩍 지난 후 카메라에 찍힌 영상을 돌려보던 중 일반적이지 않은 표범이 다가와 죽은 기린을 먹기 시작한 것을 확인했다. 바로 딸기무늬 표범이었다.

왓슨은 “일반적으로 표범은 위장을 매우 잘하기 때문에 관찰하기가 어렵다. 표범 스스로가 자신을 내보이려 하지 않으면, 사람들이 먼저 표범을 보기란 쉽지 않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카메라에 희귀종 표범이 포착된 것을 확인했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왓슨 부부는 해당 사진을 전문가에게 보여줬고, 현지 전문가는 죽은 기린을 뜯어먹고 있는 표범이 희귀종인 딸기무늬 표범이 맞다며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딸기무늬 표범이 공식적으로 인간의 눈에 포착된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남아공 매디퀴 동물보호구역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이 표범은 소문으로만 존재했던 딸기무늬 표범의 존재를 확인시켰다.

당시 미국 야생고양잇과 보호 프로젝트 ‘판테라’ 관계자는 “유전 질환의 일종으로 다소 밝거나 어두운 모발의 색을 갖는 적발증에 걸린 것으로 추측된다“면서 ”육식동물의 적발증은 흔치 않은 일로 핑크색 딸기무늬 표범의 존재가 매우 놀랍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