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6020 0092019082054466020 01 0106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美 비건 대표 오늘 방한…북미 판문점서 전격 회동할까

글자크기

비건 대표, 한미훈련 종료 맞춰 7주 만에 방한

유관부처 고위 인사들과 비핵화 방안 사전 조율

북미 실무협상 재개 논의 한미일 공조 재확인

판문점서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될지 주목돼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6월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19.08.20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미국 측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미연합훈련이 끝나는 20일 오후 방한한다. 지난 6월말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후 지연되고 있는 비핵화 실무협상이 재개될지 주목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19~20일 일본을 거쳐 이날 오후 입국하는 비건 대표는 22일까지 국내에 머무를 예정이다. 비건 대표의 방한은 지난 6월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후 약 7주만이다.

비건 대표는 21일 오전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실무협상 준비를 논의한다.

그는 같은 날 강경화 외교장관을 비롯해 청와대와 통일부 등 유관부처 고위 인사들과도 면담을 하고 비핵화 방안을 사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6월30일 판문점에서 회동해 2~3주 이내로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으나 한미훈련에 대한 북한의 군사도발로 실무협상은 두 달 가까이 지연돼왔다.

그러나 이날 한미연합훈련 종료일에 맞춰 비건 대표가 방한하면서 북미 실무협상이 전격 재개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비건 대표의 방한 기간 동안 판문점이나 평양 등에서 비핵화 실무 협상 재개를 위해 북미 간 물밑 접촉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비건 대표의 일정이 2박3일로 짧다는 점에서 판문점행 가능성이 낮다는 관측도 있다.

한일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비건 대표의 이번 한일 연쇄 방문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거부 통보 시한(24일)을 앞두고 이뤄지는 만큼 한미일 3각 안보 공조를 재확인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sho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