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4411 0032019081954464411 03 0305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日, 포토레지스트 2번째 수출 허가…"삼성전자 신청 물량"

글자크기

에칭가스 등은 여전히 허가 '제로'…"불확실성 여전"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이승관 기자 =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상 품목으로 지정한 핵심소재 가운데 포토레지스트(PR)의 수출을 두번째로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와 정부부처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삼성전자[005930]로부터 최근 주문을 받은 자국 포토레지스트 생산업체의 수출 허가 신청을 또다시 받아들였다.

한국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소재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한달여 만인 이달초 포토레지스트 수출을 처음 허가한 데 이어 두번째로, 해당 물량은 약 6개월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포토 레지스트
[연합뉴스=자료사진]



반도체 생산라인의 극자외선(EUV) 공정에 사용되는 포토레지스트는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과는 달리 군사 전용 가능성이 거의 없기 때문에 수출 규제의 명분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온 품목이다.

일본이 포토레지스트 수출을 잇따라 허가한 데 대해 업계에서는 '속도 조절' 혹은 '유화 제스처'라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지만 불확실성 해소로 보기는 어렵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일각에서는 오는 2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예정된 한일 외교장관 회동을 앞두고 일본이 모종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내놨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이 정상적인 수출 허가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주장하기 위해 '명분 쌓기'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어쨌든 수출 허가가 잇따라 이뤄진 것은 좋은 소식이지만 에칭가스 등의 수출 허가가 단 한건도 없어 우려는 여전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공식적인 확인을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일본 경제전쟁(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