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3828 0242019081954463828 05 0501001 6.0.12-RELEASE 24 이데일리 0

한국 여자배구, 약체 홍콩 꺾고 올림픽 亞예선 출전 확정

글자크기
이데일리

19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대한민국과 홍콩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내년 1월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 예선 출전을 확정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9일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A조 예선 2차전에서 홍콩을 세트 스코어 3-0(25-10 25-14 25-22)으로 제압했다.

전날 이란을 3-0으로 이긴데 이어 홍콩마저 꺾고 A조 예선을 2연승으로 마친 한국은 조 1위로 8강 결선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한국은 C조 1, 2위가 유력한 태국, 대만과 22일부터 결선 라운드를 치른다.

특히 이번 아시아선수권은 내년 1월에 열릴 아시아 대륙 예선 출전권 8장이 걸려있다. 한국은 8강 결선 진출로 아시아 대륙 예선 출전을 확정했다. 아시아 대륙 예선에서 우승할 경우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획득하게 된다.

세계랭킹 9위 한국은 세계랭킹 공동 117위 홍콩을 상대로 연습 경기 치르듯 손쉽게 승리했다. 1세트와 2세트를 각각 10점과 14점만 내주고 간단히 따냈다.

주공격수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을 거의 쉬게 하면서도 이재영(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김희진(IBK기업은행) 등 다른 공격수들이 득점을 책임졌다.

3세트는 아예 주전들을 거의 빼고 박은진(흥국생명), 표승주(IBK기업은행) 등 백업멤버들로 경기를 치렀다. 3세트 중반 이후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23-21로 쫓기기도 했다. 하지만 곧바로 이소영(GS칼텍스)과 하혜진(한국도로공사)의 연속 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