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3506 0232019081954463506 04 0402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53046500

"송환법 반대" 홍콩 시위대, 오는 31일 대규모 도심 행진 예고

글자크기

'평화 시위' 지속…행진 경로서 충돌 우려도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범죄인 인도 법안' 이른바 송환법에 반대해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홍콩 시민과 재야단체가 오는 31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19일(현지시간) 홍콩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그간 평화 시위를 이끌어온 단체 민간인권전선은 전일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린 송환법 반대 집회에 이어 오는 31일 다시 대형 집회를 열기로 했다.


8월31일은 홍콩 행정장관에 대한 간접선거제가 도입된 이후 5년째 되는 날이다. 당초 중국과 영국은 홍콩 주권 반환 협정을 통해 2017년부터 직선제를 실시키로 합의했으나 중국이 전국인민대표대회를 통해 2014년 선거위원회를 통한 간접선거를 결정했다. 이에 홍콩 시민들은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며 '우산 혁명'으로 불리는 대규모 시위에 나섰다.


민간인권전선 등 홍콩의 범민주 진영은 31일 집회를 평화적으로 전개해 '평화 시위'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홍콩 사이우차이나모닝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평화 시위는 홍콩 시위대의 새 전략이라며 시위대는 평화 시위를 통해 홍콩 정부의 강경 진압 빌미를 주지 않으려고 한다고 진단했다.


다만 충돌 우려는 여전하다. 민간인권전선이 집회 신청서를 통해 밝힌 행진 경로는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건물 앞까지다. 지난 21일 시위에서 일부 시민이 연락판공실 앞에서 중국 국가 휘장에 페인트를 뿌리고 날계란을 던지면서 중국 중앙정부가 강하게 반발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