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3108 0102019081954463108 02 0213001 6.0.12-HOTFIX 10 서울신문 0 related

장수군, 1억 5000만원 드는 싸이 공연 괜찮겠습니까

글자크기
재정자립 열악한데 과잉 혈세 지불 지적
郡 “1만명 방문 예상… 특산물 홍보 기대”
서울신문

싸이연합뉴스


재정자립도가 전국 최하위권인 전북 장수군이 1억 5000만원을 들여 ‘가수 싸이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히면서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장수군은 ‘제13회 한우랑 사과랑 축제’ 기간인 다음달 7일 오후 7시 장수읍 종합운동장에서 ‘장수 락 페스타’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흥을 돋우기 위한 사전 공연은 7시에 열리고 본공연은 8시부터다.

이 행사는 글로벌 가수 싸이의 공연이다. 장수군이 지역 특산물인 사과, 한우, 오미자, 토마토 등을 전국에 알리기 위해 기획했다. 싸이 공연은 전북 지역 최초다. 군민들은 무료입장이다. 외지인들에게는 5000원을 받지만 티켓을 집으로 보내 주는 택배비로 갈음하기 때문에 사실상 무료다.

이에 대해 지역 홍보를 위해 ‘통 큰 결정’을 했다는 긍정적 평가와 단발성 행사에 ‘무리한 예산을 지출했다’는 지적이 함께 나온다. 행사 비용이 재정 상태가 열악한 지자체로서는 매우 큰 액수이기 때문이다. 장수군은 재정자립도가 14.4%로 전국 최하위권이고 인구는 전북에서도 가장 적은 2만 2600여명에 불과하다.

그러나 장수군은 “지역의 존재감과 특산물 홍보에 이만한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군은 이번 공연에 1만 2000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 외지에서 젊은 관광객들이 몰려와 장수를 알리는 데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 유하영 장수군 축제진행팀 주무관은 “지역과 특산물 홍보에 높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노인 인구 비중이 높은 장수군 일부 주민은 “젊은층이 좋아하는 싸이보다 요즘 뜨는 트롯 여신 송가인을 초청하는 게 예산이 덜 들고 분위기도 더 좋을 뻔했다”고 아쉬워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