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2574 0432019081954462574 01 0101001 6.0.14-RELEASE 43 SBS 0 related

한국당 "조국 펀드 실제 오너는 친척"…조국 측 "사실무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74억여 원을 투자 약정하고 10억 5천만 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실질적 소유자가 조 후보자의 친척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조 후보 측은 "친척이 펀드 투자와 관련한 조언을 해줬을 뿐 펀드 운용에 관여한 것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 첫 회의에서 "조 후보자와 친척이라고 주장하는 조 모 씨가 코링크PE를 막후에서 운영했으며 펀드 설립 과정에서도 조국의 친척임을 강조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2016년 4월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코링크PE가 중국 한 회사와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할 때 조 씨가 전면에 나섰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과연 코링크PE에 대해 모르면서 74억여 원을 투자 약정했는지 의문"이라며 "조 후보자의 투자 경위, 출자약정 내용은 불법증여와도 연결돼 있다고 본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해명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입장 자료에서 "친척 조 씨는 코링크PE 대표와 친분이 있어 다른 펀드 투자 관련 중국과의 양해각서 체결에 관여한 사실이 있을 뿐"이라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조 씨의 소개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나 그 외에 조 씨가 투자 대상 선정을 포함해 펀드 운용 일체에 관여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조 후보 측 해명에 대해 "조카 조 씨가 사모펀드의 실제 오너는 아니라고 했는데 그가 실질적 오너라는 증거는 차고 넘친다"며 "관련 진술은 물론이고 조카 조 씨가 코링크PE의 총괄대표라고 하고 다녔던 물증도 있다. 다 공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이어 "애초 이 문제가 불거졌을 때 조 후보자 측은 후보자 부인이 지인의 추천을 받아 투자했다고 변명했다가 지금은 지인이 아니라 조카의 소개가 있었다고 이야기한다"며 "지인과 친척을 왜 구분하지 못했는지 조 후보자는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의원은 조카 조 씨가 조 후보자의 이름을 내걸고 펀드를 권유한 사실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의미 있는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며 "팩트체크가 필요해 지금 말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투자 자체를 잘 몰랐다고 해명을 한 것으로 안다"며 "그렇다면 투자 경위와 74억 원 출자약정 계약 내용을 제출하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말처럼 배우자가 알아서 투자했다면 조 후보자 배우자는 누구와 투자 상담을 하고 누구와 계약을 체결했는지 지금이라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의원은 "진실 규명을 위해 한국당은 코링크PE의 초대 대표부터 현 대표이사, 조카 조 씨 등을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신청할 것"이라며 "불법 사실이 없다면 조 후보자는 선제적으로 이 사람들에 대한 증인 신청에 동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인-잇] 배우 정우성이 전하고픈 이야기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