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0499 0562019081954460499 01 0102001 6.0.12-RELEASE 56 세계일보 54455239 related

안민석 “조국, 장관되면 최순실 은닉재산 의혹 해결하길 기대”

글자크기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국민들은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면 최순실의 은닉 재산 의혹을 적극적으로 풀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국내 송환을 거부하는 최순실의 집사 데이빗 윤도 곧 검찰 손에 잡힐 것”이라며 “최순실 외 전두환, MB, 친일재산 등 불법 은닉재산 몰수는 검찰개혁 완수와 더불어 조 후보자가 해야 할 역사적 책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급한 최순실 은닉재산의 미스테리가 풀리고 화산이 터지면 보수는 혼비백산이 될 것”이라며 “최순실 일가의 재산을 거슬러 올라가면 박정희 통치자금을 만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청렴하게 포장된 박정희 신화가 흔들린다면 필연적으로 보수의 기반이 위태로워진다”며 “보수 대통합은 물건너 갈 것이고 총선을 앞둔 보수야당 입장에선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은닉재산 미스테리가 영원히 미스테리로 남길 바라는 보수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반대하는 또 다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연합뉴스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