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9748 0092019081954459748 03 0304001 6.0.12-HOTFIX 9 뉴시스 0 related

추가 소송에 대표 로펌 변경…SK이노-LG화학, 배터리 소송전 격화(종합)

글자크기

SK이노, 美에 특허소송 제기 검토

LG화학, 대표 로펌 변경하며 전력 보강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을 상대로 2차전지 관련 특허침해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LG화학이 지난 4월 미국 무역위원회(ITC)와 미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한 데 대한 맞대응 차원의 결정으로 풀이된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진행중인 소송의 대표 법률대리인을 변경하는 등 양측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내부적으로 LG화학을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하기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특허 침해 내용은 파악되지 않았으나 이르면 이달 안에 미국에서 LG화학을 상대로 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미국 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했다.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 전 임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2차전지 양산 기술 및 핵심 공정 기술 등 주요 영업비밀이 유출됐다는 주장이다. 지난 5월29일(현지시간) ITC가 조사 개시를 결정하면서 소송이 본격화됐다.

SK이노베이션 측은 경력직 채용은 공식 절차에 따라 진행됐으며 LG화학의 제소는 경쟁사의 근거 없는 발목잡기라고 반박하며 반격에 나섰다.

지난 6월 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와 영업비밀 침해가 없었다는 내용의 채무부존재 확인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한 상태다.

당시 회사 관계자는 "이번 법적 조치는 그간 일관되게 밝힌 강경 대응 방침이 본격 시작한 것에 불과하며 법적 조치를 포함한 추가 조치가 계속될 것"이라며 향후 소송전이 확대될 가능성을 예고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맞소송보다는 특허침해에 대한 정당한 소송"이라며 "경쟁사가 정정당당하게 하지 않으면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과의 미국 내 소송과 관련한 대표 법률대리인을 '덴튼스(Dentons)US'에서 '레이섬앤왓킨스(Latham&Watkins)'로 바꾸며 압박 강도를 높였다.

레이섬앤왓킨스는 지난해 글로벌 매출액 2위를 기록한 미국계 로펌이다. 기존 대표 로펌인 덴튼스 또한 LG화학의 법률대리인에서 완전히 배제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 측은 "로펌이 새롭게 들어온 건 아니다. 이번 대표 로펌 변경은 단순 전력 보강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이 제기한 ITC 소송은 내년 6월께 예비판결이, 내년 연말께 최종판결이 각각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kje132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