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9225 0252019081954459225 02 0201001 6.0.12-RELEASE 25 조선일보 0 related

“친구 구하려다”...파도에 실종된 고교생,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글자크기
조선일보

19일 오전 강원 동해시 한섬해변에서 강원 동해소방서 구급대원들이 이모(17)군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동해소방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도에 휩쓸린 친구를 구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실종된 고등학생이 사흘 만에 차가운 주검으로 돌아왔다.

19일 동해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쯤 강원 동해시 한섬해변 앞 해상에서 숨진 이모(17)군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군이 발견된 장소는 그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해상으로부터 70m 떨어진 곳이었다.

해경에 따르면 이군은 지난 17일 오후 3시 49분쯤 한섬해변에서 물놀이를 하던 친구 박모(17)군이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가자, 친구를 구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변을 당했다. 박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동해해양특수구조대에 구조됐으나 이군은 빠져나오지 못했다. 당시 풍랑주의보는 없었지만, 파도가 높아 입수가 통제된 상황이었다.

해경은 경비함정 6척과 해군고속보트 1척, 소방고속보트 1척, 헬기 1대 등을 투입해 사흘 내내 이군을 찾았다. 동해소방서와 육군 23사단도 이군을 찾는 데 힘을 보탰다.

이날 이군의 시신은 가족들에게 인계돼 병원에 안치됐다.

[김우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