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8767 0432019081954458767 04 0401001 6.0.12-RELEASE 43 SBS 34537392

[취재파일] 美, 그린란드 사겠다는데…제2의 알래스카 전략?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흘러나오던 그린란드 매입 검토설을 직접 확인했습니다. 그린란드가 분명한 거부 의사를 표명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그린란드 매입 의사는 여전한 것 같습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그린란드 매입 아이디어에 대해 수 주간 언급을 했고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적인 지시를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그린란드는 덴마크 자치령으로 사법권과 경찰권 등 상당한 수준의 자치권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캐나다 북쪽에 있으며, 면적이 217만㎢로 멕시코보다 넓은 세계 최대의 섬입니다. 하지만 영토의 84%가 빙하로 덥혀있고 인구도 5만 6,000명에 불과합니다. 그런데도 미국이 그린란드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는 풍부한 자원 때문입니다. 그린란드의 천연자원 매장 규모는 북극권 전체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이렇다 보니 중국까지 석유 채굴권을 확보하려 하고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그린란드는 러시아를 견제할 수 있는 군사적 요충지입니다. 미국은 1953년 공군기지를 건설했고 탄도미사일 조기경보용 레이더도 운용 중입니다.
이 때문에 미국의 그린란드 매입 의사 표명은 처음이 아닙니다. 미국은 앤드루 존슨 대통령 때인 1867년 그린란드를 사들이려다가 실패했습니다. 또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 해리 트루먼 행정부가 덴마크로부터 그린란드 매입을 위해 1억 달러를 제안한 적이 있습니다. 현재 가치로는 13억 달러에 달합니다. 알다시피 덴마크는 미국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역사적으로 보면 미국의 영토 매입은 드문 일이 아닙니다. 나폴레옹 전쟁이 한창이던 1803년 뉴올리언스시의 통상권을 요구하러 간 미국 대사에게 나폴레옹은 프랑스의 북미 식민지 루이지애나를 판매를 제안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프랑스로부터 214만㎢의 루이지애나를 1,500만 달러에 사들이게 됩니다. 이 가격은 현재 가치로 2억 1,900만 달러에 해당합니다. 1㎢당 겨우 단돈 7달러의 가격이었습니다. 이 거래로 당시 미국의 영토는 2배로 불어났고, 현재도 미국 영토의 4분의 1가량을 차지합니다. 이후 미국의 서부개척시대가 열리게 됐습니다.

1867년에는 미국이 러시아와 알래스카를 매입하는 조약을 맺었습니다. 당시 러시아는 크림전쟁으로 재정적 어려움에 처한 상황이었습니다. 153만㎢로 한반도의 7배 크기에 이르는 알래스카의 매입 가격은 720만 달러였습니다. 당시 알래스카 구매가격은 현재 가치로는 1억 2천5백만 달러입니다. 1㎢당 5달러에 불과했지만, 당시 미국에선 비싼 가격에 샀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습니다. 하지만 30년 뒤 금광이 발견됐고 1년 동안 캔 금값만 720만 달러를 넘었다고 합니다.

미국령 버진아일랜드는 서인도제도의 버진제도에 속하는 미국의 자치령으로 면적 346.36㎢의 섬입니다. 1754년부터 1917년까지는 덴마크의 식민지였던 덴마크령 서인도 제도였는데, 1917년 미국이 덴마크로부터 매입하면서 미국령이 되었습니다. 당시 구입 가격은 2천5백만 달러로 현재 가치로는 5억 달러입니다.

이처럼 미국은 역사적으로 거래를 통해 영토를 확장하고 국력을 키워왔습니다. 여기에다 부동산 재벌 출신의 트럼프 대통령은 전략적 차원에서 그린란드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합니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그린란드 매입 시도는 북극해에서 입지를 강화하려는 '제2의 알래스카' 전략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끝까지 판다] 관세청 비리 녹취 단독 입수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