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7707 0092019081954457707 01 0101001 6.0.12-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손학규 선언 내일 발표…비전·거취 등 입장 밝힐 듯

글자크기

추석지지율 공언, 평화당 여파 합당논란 등 답할 듯

당권파 "기존 고수하던 입장 뒤집지 않을 것 같다"

이틀 뒤 22일, 오신환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 개최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134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8.19.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오는 20일 '손학규 선언'을 발표한다. 당 내부에서 제기되는 사퇴 압박과 민주평화당 분당으로 인한 합당 논란에 대한 입장, 본격 총선태세를 위한 당 비전 등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손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내일쯤 최종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 대표실 관계자에 따르면 손학규 선언 발표는 오전 10시께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진행된다. 앞서 손 대표는 당 비전 등을 담아 늦어도 이달 중순 전에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혁신위원회의 공개검증 요구와 오신환 원내대표를 포함한 최고위원들의 보이콧이 계속되면서, 당 내홍과 사퇴 압박이 확대되고 있다.

또 민주평화당의 분당 사태 여파로 합당을 포함한 다양한 정계개편 시나리오가 나오고 있다. 이에 손 대표는 사퇴 압박에 대한 거취 표명과 정개계편 관련 입장, 나아가 당 비전 및 선거전략 등도 밝힐 전망이다.

손 대표는 앞서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이르지 못하면 사퇴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추석이 한달도 남지 않은 지금까지 당 지지율이 5%대에 머물고 있어, 공약 이행과 관련 입장을 묻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손 대표는 답변을 회피해 왔는데, 이에 대한 입장도 명확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권파인 한 바른미래당 의원은 "손 대표를 둘러싸고 그동안 논란이 됐던 부분들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자리가 될 것 같다"며 "하지만 기존에 고수하던 입장을 뒤집지는 않을 것 같다. 본인의 신념을 더 단호하게 강조하는 수준이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그로부터 이틀 후인 오는 22일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손 대표 선언을 포함 당 내홍 관련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joo4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