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5569 0182019081954455569 05 0501001 6.0.12-HOTFIX 18 매일경제 34519896

UFC 맥그리거, 폭력죄로 기소…아일랜드 재판받는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동형 기자

전 UFC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가 경기 외적인 문제로는 처음으로 검찰에 기소됐다. 재판에 넘겨진다는 얘기다.

아일랜드 ‘아이리시 선’은 19일(한국시간) “검찰은 맥그리거에 대한 폭행죄 고소를 검토한 결과 충분한 증거가 있다고 판단하여 기소했다”라고 보도했다.

미국 TMZ는 16일 “UFC 전 페더급·라이트급 챔피언 맥그리거가 지난 4월 아일랜드 더블린의 술집에서 주먹질 등 난동을 벌였다”라고 폭로했다.

매일경제

맥그리거가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노인을 주먹으로 때린 사건이 검찰의 기소로 재판에 회부된다. 2019년 3월 강도 혐의로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경찰에 체포되어 찍힌 머그샷. 사진=AFPBBNews=News1


TMZ에 따르면 맥그리거는 술집 손님들한테 ‘프로퍼 넘버 트웰브’ 위스키를 돌렸다. 맥그리거는 한 노인이 자신의 호의를 잇달아 거절하자 언쟁을 하다 갑자기 펀치를 날렸다.

‘프로퍼 넘버 트웰브’는 맥그리거가 2018년 9월 런칭한 브랜드다. 자신이 파는 위스키가 무시당한 것을 참지 못한 모양이다.

‘아이리시 선’은 “맥그리거는 아일랜드 더블린 지방법원에 소환될 예정이다. 유죄 판결을 받으면 벌금형이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맥그리거는 지난 3월에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경찰에 의해 강도 혐의로 입건됐다. 무단촬영을 당했다며 한 남성의 핸드폰을 빼앗아 땅에 던져 박살을 냈다.

강도죄는 4월 민사 소송, 5월 형사 고발이 기각되며 일단락됐다. 그러나 이번 폭력 사건은 기소를 면치 못하고 재판에 넘겨졌다. sportskang@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