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3644 0232019081954453644 04 0403001 6.0.12-HOTFIX 23 아시아경제 0

홍콩, 평화시위로 급선회 했지만…中, 상하이·선전 띄우며 압박(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폭력시위와 이에 맞선 강경진압으로 치달았던 홍콩 사태가 4주만에 평화시위로 회귀했다. 서방의 압박에 무력진압에 부담을 느낀 중국 정부와 무력개입의 명분을 주지 않으려는 시위대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사흘간 홍콩에서 진행된 11번째 반(反)정부 주말시위는 경찰의 최루탄 발사 없이 평화시위로 마무리됐다. 전날 오후 2시(현지시간)부터 빅토리아파크에 집결한 시위대들은 빗속에서 우산을 펼친채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행정장관직선제 실시 등 5대 요구사항을 외쳤다. 시위 주최측 추산 170만명이 주말 시위에 참여했다.


과거와 같은 시위대의 폭력과 경찰의 최루탄 발사는 없었다. 시위 주최측과 홍콩 정부 모두 사흘간의 주말시위에 대해 "전반적으로 평화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대규모 집회에도 불구하고 지난 주말 홍콩 시위가 우발적 충돌 없이 평화적으로 치러진 것은 시위대의 전략 변화 때문이다. 이때문에 홍콩과 중국 정부가 사태 해결에 무력으로 개입할 수 있는 명분도 약화됐다는 평가다. 시위 직전까지 홍콩에서 10분 거리인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는 무장경찰의 대(對) 테러 비상훈련이 진행되는 등 홍콩 시위 진압을 위한 중국의 무력개입이 임박했다는 분위기가 고조된 상황이었다. 홍콩 시민들 사이에서는 최근 한달간 진행된 폭력시위에 대한 반성의 목소리도 높아졌다.


다만 이번 평화시위로 시위대와 정부간 정면 충돌은 피했지만 단기간에 사태가 봉합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최근 홍콩 언론 밍바오가 시민 8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43.5%는 홍콩 행정부에 대한 신뢰도에 '0점'을 줬다. 사실상 케리 람 행정장관이 이끄는 자치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가 바닥 수준으로 추락했다는 의미다.


중국 정부는 상하이 자유무역구 규모를 두 배로 확대 결정한데 이어 홍콩 바로 옆 선전을 '중국특색사회주의 선행시범구'로 지정하며 홍콩에 대한 압박을 지속하는 분위기다. 중국의 개혁개방 1번지로 꼽히는 선전을 광범위하게 개혁해 2025년까지 현대화ㆍ국제화의 첨단 신도시로 만들고 2035년까지 중국 사회주의 현대화의 모범도시로 만들며 2050년까지 경쟁력, 창조력, 영향력이 큰 세계 모범도시로 만들겠다는 청사진이다.


많은 국제기구와 대기업들이 선전에 본사나 지역 거점을 세울 수 있도록 법, 규제, 지역조례가 유연하게 변경 가능토록 허용되고 선전에 첨단 과학 분야 기업이나 연구기관을 세운 외국인들에게는 영구 거류자격도 부여된다. 선전 금융시장의 홍콩, 마카오 연계가 강화되고 대만구(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ㆍ마카오를 묶는 광역경제권) 지역 전체를 커버할 수 있는 빅데이터센터 역시 선전에 건설된다.


전문가들은 홍콩 시위가 두달 넘게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만구의 핵심 역할을 선전에 부여하겠다는 의미라며 이번 홍콩 시위가 선전의 입지 강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