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2890 0562019081954452890 05 0506001 6.0.12-HOTFIX 56 세계일보 0

50m 단독 돌파… '1600억 몸값' 이유 보여준 축구천재 주앙 펠릭스

글자크기
주앙 펠릭스는 최근 해외 축구팬들에게 가장 궁금증을 불러일으킨 선수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프로데뷔 1년차의 19세 소년임에도 오프시즌동안 1억2600만유로(약 1690억원)의 이적료로 중소리그인 포르투갈리그의 벤피카에서 스페인 라 리가 명문 AT마드리드로 이적했기 때문이다. AT마드리드는 에이스 앙투안 그리즈만(27)이 FC바르셀로나로 팀을 옮기며 남긴 1억2000만 유로(약 1539억 원)의 이적료를 고스란히 펠릭스에게 투자했다. 사실상 미래를 건 도박을 한 셈이다. 이를 지켜보는 축구팬들이 ‘과연 얼마나 잘 하기에 이 정도 도박을 할까’라는 궁금증이 절로 생길 수밖에 없다.

세계일보

AT마드리드의 기대주 주앙 펠릭스(오른쪽)가 1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치러진 헤타페와의 시즌 개막전에서 상대 수비를 제치고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AT마드리드 트위터


이런 펠릭스가 드디어 빅리그인 스페인 라 리가에서 정규시즌 데뷔 경기를 펼쳤다. AT마드리드는 1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치러진 2019~2020시즌 개막전에서 전반 23분 터진 알바로 모라타(27)의 결승골로 헤타페에 1-0으로 승리했다.

결승골은 모라타가 만들어냈지만 경기의 스포트라이트는 온통 펠릭스 차지였다. “어린 나이로 빅리그 적응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평가와 달리 첫 등장부터 인상적인 장면을 여러 번 만들었기 때문이다. 선발 투톱 중 한자리로 나선 그는 전반부터 AT마드리드 스타선수들 틈바구니 속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여기에 후반 10분에는 이 경기의 최고 하이라이트 장면까지 만들어냈다. 하프라인 아래쪽에서 상대 수비의 다리 사이로 공을 빼낸 후 3명의 수비수를 더 따돌리고 페널티박스 안까지 50m 단독돌파를 해낸 것. 결국, 헤타페 수비가 펠릭스의 질주를 막기 위해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아쉽게도 모라타가 페널티킥을 실축해 이 플레이는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그러나 전세계축구팬들은 펠릭스가 혼자 힘으로 상대 수비를 붕괴시킬 능력을 갖춘 ‘축구천재’임을 이 장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결국, 이날 펠릭스는 2번의 돌파 성공, 3번의 공중 볼 경쟁 성공, 페널티킥을 포함해 4번의 파울 유도 등 인상적인 기록을 남기고 후반 21분 관중들의 박수를 받으며 마르코스 요렌테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데뷔전부터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펠릭스를 향한 기대감도 한층 커졌다. 더욱 커져버린 기대감을 시즌 내내 그라운드에서 구현할 경우 리오넬 메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뒤를 잇는 라 리가의 새로운 슈퍼스타로 자리매김할 가능성도 충분하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