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0420 0232019081954450420 03 0301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6181476000 1566181484000 related

"中의 배신, 韓의 도태"…수출 동조화 현상 깨졌다

글자크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이어온 한중 수출 동조화 올해 무너져

중국 1% 수출증가 때 대중 수출은 16.9% 감소

우리나라 가공무역 수출구조 한계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이어온 한국과 중국의 수출 동조화 현상이 올해 상반기 깨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부터 작년까지 중국의 수출 증가는 곧 한국의 수출 증가로 이어졌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 수출 수치를 분석한 결과 중국의 전체 수출이 소폭 늘었음에도 우리나라 대(對)중국 수출은 10% 이상 줄어들었다. 중국에 기대서 우리나라 수출 규모를 키울 수 있는 시대는 끝났다는 의미다.


19일 국제금융센터가 발표한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 급감 배경 및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중국으로의 수출은 772억1696만달러(약 93조4704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929억297만달러ㆍ약 112조4033억원)에 비해 16.9% 줄었다. 반도체가 수출 감소를 주도했으며 디스플레이 등 다른 주력품목들도 대부분 두 자릿수 감소세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중국 수입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도 10년 만에 최대 폭인 1.0%포인트 하락(2018년 9.5%→2019년 8.5%)했다.


반면 같은 기간 중국의 전체 수출은 1.0%(1조3845억1400만달러→1조3976억8000만달러) 늘었다. 미ㆍ중 무역분쟁으로 과거보다 증가 폭이 줄긴 했지만 전체 수출 증감률은 여전히 상승세를 보였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2010년 이후 같은 방향으로 달리던 한중 수출 상관관계가 무너졌다는 점이다. 이치훈 국제금융센터 신흥경제부장은 "2010년에서 2018년까지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 연평균 증가율은 7.9%로 중국의 전체 수출 8.9%와 동조화 현상이 매우 뚜렷했었는데 이런 현상이 소멸될 조짐을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자체 조달을 늘린 데다, 글로벌 수요 부진에 타격을 입기 쉬운 가공무역 위주의 한국 수출 구조가 한계에 봉착한 결과라는 분석을 덧붙였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