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44977 0092019081954444977 05 0507001 6.0.16-HOTFIX 9 뉴시스 0

최지만, 극적인 끝내기 역전 적시타…"긴장이 많이 됐다"

글자크기
뉴시스

【세인트피터즈버그=AP/뉴시스】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1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전에서 9회 말 역전 끝내기 안타를 치고 기뻐하고 있다. 최지만은 8회 말 대타로 나서 3-4로 추격하던 9회 말 1사 만루 상황에서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때려 팀의 5-4 승리를 이끌었다. 2019.08.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9회말 극적인 역전 끝내기 적시타를 때려냈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3-4로 끌려가던 9회말 1사 만루에서 중견수 방면으로 날아가는 2타점 끝내기 적시타를 때려냈다.

1-4로 끌려가다 8회말 토미 팜의 중월 투런포로 2점을 만회한 탬파베이는 9회말 상대 유격수의 실책과 윌리 아다메스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케빈 키어마이어가 번트에 실패해 플라이로 물러난 뒤 마이클 브로소가 내야안타를 쳐 탬파베이는 1사 만루의 찬스를 일궜다.

뒤이어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디트로이트 우완 불펜 투수 조 히메네스를 상대했다. 최지만은 1볼-1스트라이크에서 히메네스의 3구째 체인지업을 노려쳐 짜릿한 끝내기 안타를 만들어냈다.

최지만은 끝내기 안타를 친 후 헬멧을 집어던지며 동료들과 기쁨을 나눴다.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최지만은 8회말 마이크 주니노 대신 타석에 들어섰다. 8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으나 후속타자 에릭 소가드의 땅볼 때 2루에서 아웃됐다.

1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을 기록한 최지만은 2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57에서 0.260(312타수 81안타)으로 올라갔다.

뉴시스

【세인트피터즈버그=AP/뉴시스】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1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전에서 9회 말 역전 끝내기 안타를 치고 기뻐하고 있다. 최지만은 8회 말 대타로 나서 3-4로 추격하던 9회 말 1사 만루 상황에서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때려 팀의 5-4 승리를 이끌었다. 2019.08.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디트로이트전에서도 연장 13회까지 가는 혈투 끝에 브로소의 끝내기 안타로 1-0 승리를 거둔 탬파베이는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를 챙겼다. 2연패 뒤 2연승을 달린 탬파베이는 73승째(52패)를 수확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에 따르면 탬파베이가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둔 것은 2014년 이후 5년 만이다.

MLB닷컴은 "탬파베이는 올 시즌 홈 구장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8회까지 패색이 짙었다"며 "하지만 9회 최지만이 영웅의 역할을 해냈다"고 그의 활약을 부각시켰다.

최지만은 "팀이 질수도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그 상황을 즐겼다기보다는 긴장을 많이 했다. 공격적으로 하기보다 점수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을 했다. 최소한 동점이라도 만들자는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와 오늘 투수들이 무척 잘 던졌고, 점수를 내주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타선이 경기 초반 점수를 내지 못해 투수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며 "하지만 우리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승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jinxij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